본문으로 바로가기
46310278 0292018071146310278 06 0602001 5.18.11-RELEASE 29 OSEN 0

'외식하는 날' 첫방, 맛+꿀잼 다 잡은 '新개념 먹방 관찰' [종합]

글자크기
OSEN

[OSEN=유지혜 기자] '외식하는 날'이 첫방부터 맛과 꿀잼을 다 잡았다.

11일 오후 첫 방송된 SBS플러스 '외식하는 날'에서는 MC 강호동, 김영철과 박준형, 김지혜 부부, 돈스파이크, 배순탁, 홍윤화, 김민기 커플이 등장해 서로의 외식을 살펴보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멤버들은 서로 처음 보고 인사를 나눴다. 강호동은 김지혜에 "실물 보면 정말 예쁘다는 말을 많이 들었다. 그리고 운동선수 출신이라 상승세를 중요하게 생각하는데 상승세가 있다. 진짜 그게 있는 것 같다"고 칭찬했고, 김지혜는 순식간에 김영철과 강호동 사이의 사인에 무릎 치면 입 닫고 두 번 치면 입 여는 걸로 암호 정했냐"고 알아맞혀 MC들을 소름 돋게 했다.

배순탁은 "씨름을 정말 좋아해서 에전엔 강호동을 보고 짜증을 냈다. 나의 우상 '만기 리'를 엎은 주인공이었다"고 말하며, 방송 욕심에 대해서는 "MBC 3대 예능 다 나간 최초 방송작가다. 이 정도의 야망 정도라 말하겠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돈스파이크는 "영철이 형만 전에 봤다. ' 진짜 사나이'를 함께 한 사이다. 괴롭힘도 많이 당했다"고 김영철과의 인연을 공개했고, 강호동은 김영철에 "MC를 보려면 출연자 나이 정도는 다 알고 와야 하는 거 아니냐"고 타박해 눈길을 모았다.

OSEN

홍윤화는 "기분도 날아가는데 몸무게도 점점 빠져서 날아갈 것 같다. 지금까지 21kg 감량했다. 일어나는 것 자체가 달라졌다"고 다이어트 과정을 공개했다.

그는 "목표는 드레스 사이즈를 지금으로부터 더 15kg 감량하는 걸 염두에 두고 맞췄다. 그만큼 더 못 빼는 드레스 못 입을 수도 있다"고 말하며 다이어트 의지를 드러냈다.

홍윤화와 김민기 커플은 오랜만의 데이트에 설렘을 드러냈다. 김민기는 "윤화한테는 데이트보다는 '치팅데이'다. 데이트는 옵션이다. 하지만 나한테는 정말 데이트다. 이렇게 둘이 있는 게 오랜만이다. 진짜 설렌다"고 말했고 홍윤화는 삼겹살집으로 향하며 "오늘 치팅데이다. 치팅끼니가 아니다. '데이다"라며 폭풍 식사를 예고했다.

김민기는 끊임없이 꿀 떨어지는 시선을 전했고, 김지혜는 "9년 연애했는데 9일 연애한 사이 같다. 나의 VCR이 걱정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돈스파이크 또한 "난 엄마랑 43년 됐는데 나도 걱정이 된다. 녹화하고 되새겨보니 '이거 촬영이었는데 너무 평소처럼 했나' 걱정이 됐다. 편집을 따로 부탁했는데 그런 거 없다고 딱 잘라 얘기하더라"고 비화를 밝히기도 했다.

맛있게 삼겹살을 먹는 홍윤화에 김민기는 "네가 바빠지는 건 좋은데 자주 못 만나니 아쉽다"고 말했지만, 홍윤화는 고기 먹기 바빴고, 김민기는 "나 감성에 좀 젖으면 안 돼?"라고 말하자 홍윤화는 "집에 가서 해"라고 딱 잘라 말해 강호동을 폭소케 했다. 이에 김민기는 "윤화가 고기와 데이트하러 왔는데 사진사로 온 거다"고 섭섭해했다.

돈스파이크는 엄마를 "43년째 내가 가장 사랑하는 여자"라고 소개했다. 돈스파이크의 엄마는 "지금까지 한 번도 먹을 것으로 문제가 있었던 적이 없다. 심지어 태아 때도 그랬다. 저 아이를 임신했을 때 입덧이란 게 없었다"고 회상하기도 했다.

돈스파이크와 그의 엄마는 브런치를 먹으러 갔다. 엄청난 양의 브런치에 돈스파이크는 "감기 걸려서 몸이 당기는 걸 먹어야 한다. 칼로리는 숫자일 뿐"이라고 말했다. 그의 엄마는 "너가 먹고 한 번도 맛없던 적이 없지 않았냐"고 한숨을 쉬었고, 그에게 "너는 입덧이란 게 없었다. 계속 갈비랑 된장국만 먹고 싶었다. 갈비 15근 먹은 애로 유명했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첫 방송부터 맛과 꿀잼까지 다 잡은 '외식하는 날'은 다양한 세대의 외식을 전할 것으로 예고해 기대감을 자아냈다. / yjh0304@osen.co.kr

[사진] '외식하는 날' 방송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