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6307453 0512018071146307453 07 0701001 5.18.11-RELEASE 51 뉴스1 0

천주교 "성체 모독·훼손 깊은 우려…법적 처벌 이뤄져야"

글자크기

"모든 천주교 신자에 대한 모독 행위"

뉴스1

한국천주교주교회의 의장인 김희중 대주교/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여태경 기자 = 한국천주교 주교회의는 11일 인터넷 사이트 '워마드'(womad)에 가톨릭에서 예수의 몸으로 여기는 '성체'(聖體)를 모독·훼손하는 사진이 올라온 것에 대해 "깊은 우려를 표한다"고 입장을 밝혔다.

주교회의는 "이 사건은 한 개인의 도를 넘는 일탈이라 하더라도 천주교 신자들뿐만 아니라 종교적 가치를 소중하게 여겨온 다른 종교인들에게도 이루 헤아릴 수 없는 엄청나고 심각한 충격을 안겨 주었다"고 말했다.

이어 "천주교회는 신자들이 성체를 지극한 정성으로 받아 모시고 최상의 흠숭으로 경배하며 최고의 존경을 드려야 한다고 항상 가르쳐 왔고, 성체가 모독되지 않도록 온갖 위험에서 최대한 예방하고 있다"면서 "이번에 발생한 성체 모독과 훼손 사건은 천주교 신앙의 핵심 교리에 맞서는 것이며 모든 천주교 신자에 대한 모독 행위"라고 규정했다.

주교회의는 또 "거룩한 성체에 대한 믿음의 유무를 떠나서 종교인이 존귀하고 소중하게 여기는 것에 대한 공개적 모독 행위는 절대 묵과할 수 없으며, 종교적 가치를 존중하는 모든 종교인에게 비난을 받을 것"이라고 역설했다. 이어 "자신의 신념을 표현하고 주장하는 것은 자유롭게 허용되지만 그것이 보편적인 상식과 공동선에 어긋나는 사회악이라면 마땅히 비판받아야 하고 법적인 처벌도 이루어져야 한다"고 밝혔다.

또한 "한국 천주교회는 성체를 모독하고 훼손하는 행위가 다시는 일어나지 않도록 촉구하며 이번 일로 충격과 상처를 받은 모든 천주교 신자를 비롯해 종교적 가치를 존중하는 모든 분과 함께 우리 사회가 서로의 가치를 존중하는 사회가 되기를 간곡히 바란다"고 덧붙였다.
haru@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