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6278937 0972018071046278937 06 0601001 5.18.11-RELEASE 97 스포츠투데이 39226194

이수민 욕설사과, 열애설 막으려다 인성 논란 '치명타' [ST스페셜]

글자크기
스포츠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배우 이수민이 욕설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그럼에도 방송과 실제의 괴리감을 느낀 대중의 실망감이 큰 탓에 논란이 지속되는 모양새다. 배구선수 임성진과의 열애설로 촉발된 이번 사태로 이수민은 치명적인 이미지 타격을 입게 됐다.

시작은 임성진과의 열애설이었다. 이수민은 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보니하니 이수민 연애함. 가로수길에서 보니하니 이수민이랑 배구선수 임성진이랑 데이트하는 거 봄"이라는 온라인 커뮤니티 글을 캡처해 올리며 "아니다. 어제 아침엔 가족들과 시간을 보냈고 스타일리스트 언니도 함께 있었다. 이런 글은 이제 멈춰달라"라고 먼저 열애설 해명에 나섰다.

그러나 커뮤니티 글에 날짜가 명시되지 않았음에도 불구, 이수민이 "어제"라고 정확히 지칭하면서 일각의 의심을 샀다. 이후 이수민의 SNS 글이 곧 삭제됐고, 글의 진위 여부를 두고 누리꾼들의 갑론을박이 이어졌다. 소속사 측은 재차 이수민이 SNS를 통해 해명한 내용이 맞다며 "미성년자라 관심이 부담스러워서 글을 삭제했을 것"이라고 입장을 전했다.

문제는 이수민의 비공개 SNS 계정이 폭로되면서 임성진과의 다정한 모습들이 공개돼 수면에 올랐다. 이에 따르면 두 사람은 서로 하트를 주고받은 것은 물론, 볼을 맞대는 다정한 포즈로 스티커 사진을 찍기도 했다. 앞서 부계정이 없다고 밝혔던 이수민은 열애설로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자 욕설과 함께 "나 슈스네. 열애설도 다 뜨고 말이야. 성진아 축하해"라고 글을 적어 도마 위에 올랐다.

결국 그는 자필 사과문을 통해 비속어 사용과 거짓말한 것에 대해 반성한다고 밝히면서 열애설을 다시금 부인했다.

하지만 누리꾼들은 인성 논란까지 제기하며 이수민에 깊은 실망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그도 그럴 것이 이수민은 EBS '생방송 톡!톡! 보니하니'의 진행자로 얼굴을 알린 연예인이다. 어린이를 상대로 하는 방송인 만큼 이수민 역시 밝고 활기찬 이미지로 사랑받았던 것이 사실. 더군다나 이수민은 그 같은 이미지에 힘입어 최근 아시아나 항공의 역대 최연소 모델에 이름을 올리기도 했다.

그러나 방송에서의 이미지와 상반되는 경솔한 언행은 그가 쌓아온 것들을 단번에 무너뜨린 트리거가 됐다. 사과문에도 불구, 온라인상에는 그의 과거 행실들을 지적하는 여러 글들이 이어지고 있는 상황이다.

물론 사생활로 치부되는 비공개 계정이 유출된 만큼 이수민 역시 피해자라는 여론도 적지 않다. 그러나 결과적으로는 열애설을 막으려다 미심쩍은 상황들과 거짓말이 이어지면서 인성 논란까지 일을 키운 꼴이 됐다.

윤혜영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