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6054256 0102018062846054256 02 0213002 6.0.16-HOTFIX 10 서울신문 0 popular

[현장 행정] ‘대사관 1번지’ 용산의 다문화 사랑

글자크기
대사관만 57곳…한국 안 지구촌
유물·기록 한데 모아 전시 제격
2020년 다문화박물관 건립 추진
성 구청장 직접 기증 협조 당부
서울신문

성장현(왼쪽) 서울 용산구청장이 지난 26일 종로구 주한베트남 대사관을 방문해 응우옌부뚜 대사를 면담한 자리에서 용산다문화박물관 건립과 관련해 협조 요청을 하고 있다.박윤슬 기자 seul@seoul.co.kr


6·13 지방선거로 3선에 성공한 성장현 서울 용산구청장이 선거가 끝나자마자 다문화박물관 건립 추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성 구청장은 선거 이후 사실상 첫 번째 공식행사로 지난 26일 서울 종로구 주한베트남 대사관을 찾았다. 성 구청장은 이날 응우옌부뚜 주한베트남 대사를 면담한 자리에서 “용산은 한국 안의 지구촌으로 불릴 정도로 다민족, 다문화가 공존하는 우리나라 대표 도시”라면서 “남북 문제가 현재처럼 잘 풀리고 철길이 열리면 용산에서 기차를 타고 유럽으로 가는 시대가 열릴 것”이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성 구청장은 “이런 용산에 다문화박물관을 건립하려고 하는데 대사님이 도와주셨으면 한다”면서 “베트남 대사관에서 쓰던 도구나 기록물 등을 다문화박물관에 기증해 주셨으면 좋겠다”고 요청했다. 응우옌부뚜 대사는 “청장님이 말씀하신 내용을 잘 이해하고 있다”면서 “베트남 사람들은 물건을 굉장히 아끼며 계속 써온 것들이 많다. 구체적으로 논의해 보겠다”고 답했다.

용산다문화박물관(가칭) 건립은 성 구청장 민선 7기 주요 공약 사업의 하나다. 단순히 여러 나라 문화를 전시하고 소개하는 박물관이 아니라 다른 나라 문화를 공유하고 소통함으로써 다문화 사회에서 벌어질 수 있는 갈등을 해소하는 데 목표를 두고 있다. 현재 건립 타당성 조사 용역을 진행하고 있으며 오는 9월 말쯤 최종 결과가 나올 예정이다. 특히 용산구는 1997년 베트남 꾸이년시와 자매결연을 할 정도로 베트남과의 인연이 남다르다는 점에서 이날 성 구청장이 직접 대사관을 방문했다.

용산구는 이외에도 용산에 있는 7개 대사관에 용산다문화박물관 건립을 위한 협조를 요청했다. 용산구에는 주한 외국대사관만 57곳에 달한다. 나머지 대사관에도 관련 자료를 발송하고 자료 기증을 요청할 계획이다. 하반기에는 유물 수집 관련 조례를 만들고 공청회와 설문조사를 통해 주민 의견을 수렴할 예정이다. 문화체육관광부와 박물관 설립에 관한 타당성 사전 평가를 마친 후 내년에는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할 수 있을 것으로 구 측은 기대하고 있다.

구는 다문화박물관 외에도 2020년까지 용산역 인근에 향토사박물관 건립을 추진 중이다. 용산에는 국립중앙박물관, 국립한글박물관 등 등록된 박물관만 11개에 이른다. 성 구청장은 이 박물관들을 망라해 중앙정부로부터 ‘박물관 특구’로 지정받는다는 생각이다. 구 관계자는 “박물관 특구 지정을 통해 역사문화 관광을 활성화함으로써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송수연 기자 songsy@seoul.co.kr

▶ 부담없이 즐기는 서울신문 ‘최신만화’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