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5855202 0182018062045855202 02 0201001 5.18.13-RELEASE 18 매일경제 0

[반론보도] 「`부실 수사 논란` 울산시장 측근 비리수사 어디로 가나」 관련

글자크기
본 인터넷신문은 지난 5월 23일자 매경닷컴 홈페이지 사회면 「'부실 수사 논란' 울산시장 측근 비리수사 어디로 가나」 제목의 기사에서 '울산경찰청의 울산시장 측근 비리수사에 대해 경찰의 떠들썩한 수사 개시와 달리 수사 과정은 지지부진했고, 경찰이 범죄 사실에 대한 기본적인 확인을 하지 않고 울산시장 비서실장에 뇌물 혐의를 적용했다'고 보도한 바 있습니다.

이에 대해 울산지방경찰청은 "수사착수부터 압수수색 직전까지 언론 등에 사건 수사 내용을 공표한 사실이 전혀 없었고, 시청 압수수색 과정에서 부득이하게 외부에 노출된 것이다. 그리고 경찰은 비서실장 및 골프를 같이 쳤던 업체 대표의 진술, 업체 대표의 카드결제내역 등 사실관계 확인을 위한 과정을 충분히 거쳐 유죄 입증에 합리적 의심이 없다고 타당하게 판단한 사안이므로 부실수사라고 할 수 없다"고 알려왔습니다.

이 보도는 언론중재위원회의 조정에 따른 것입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