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5755766 0682018061545755766 03 0301001 5.18.4-RELEASE 68 동아일보 0

김상조 “총수 일가, 비주력 계열사 주식 팔아라” 압박

글자크기

취임 1주년 맞아 다시 한번 경고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이 대기업 총수 일가들에 핵심 사업이 아닌 비주력 계열사 주식을 처분하라고 다시 한 번 경고했다.

김 위원장은 14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취임 1주년 기자간담회를 열어 “총수 일가가 시스템통합(SI), 물류, 부동산관리, 광고 등 그룹의 핵심 사업과 관계없는 분야에 지분을 갖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비주력 계열사에 대한 일감 몰아주기가 반복되면서 중소기업, 소상공인의 생존 기반이 줄어들고 있다는 지적이다. 그는 지난달 10대 그룹 전문경영인(CEO) 간담회에서도 같은 주문을 한 바 있다.

이어 그는 “대주주 일가의 일감 몰아주기 논란이 계속되면 언젠가는 공정위 조사와 제재 대상이 될 것임을 분명히 말한다”고 압박 수위를 높였다. 기업들이 보안이나 업무의 효율을 높이기 위해 SI 회사 지분을 가질 수밖에 없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선진국 대기업들도 우리 기업과 다르지 않지만 SI 계열사를 보유하지 않는다”고 반박했다. SI 회사는 사내 컴퓨터 시스템의 설치, 운영, 보수에 이르는 전 과정을 최적의 상태로 구축하는 서비스를 담당한다.

김 위원장은 “기업들이 공정위의 조사를 받기 전에 잘못된 거래 관행을 고치라”고 경고했다. 재벌개혁과 관련해선 “아직 갈 길이 멀다”면서도 “과거로 회귀하지 않는 비가역적인 변화가 시작됐다”고 말했다.

세종=김준일 기자 jikim@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