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5754466 0292018061445754466 05 0507002 5.18.7-RELEASE 29 OSEN 0

삼성 한기주, 749일 만에 선발 등판한다

글자크기
OSEN

[OSEN=부산, 손찬익 기자] 선발진 운용에 빨간 불이 켜진 삼성이 깜짝 카드를 내세운다. 삼성은 오는 15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리는 넥센과의 원정 경기에 우완 한기주를 선발 투수로 예고했다.

삼성은 백정현(허리), 장원삼(왼쪽 무릎) 등 선발 요원들이 부상으로 빠진 가운데 14일 선발 공백이 생겼다. 이에 한기주에게 선발 중책을 맡기기로 했다. KIA 시절이었던 2016년 5월 27일 광주 NC전 이후 749일 만의 선발 등판이다.

지난해 11월 이영욱(외야수)과 1대1 트레이드를 통해 KIA에서 삼성으로 팀을 옮긴 한기주는 올 시즌 25차례 마운드에 올라 1승 3패 3홀드를 거뒀다. 평균 자책점은 4.31. 과거와 같은 화려한 강속구는 없어졌지만 제구와 완급 조절을 바탕으로 제 몫을 해주고 있다.

올 시즌 계투진의 한 축을 맡고 있는 한기주가 기존 선발 요원처럼 많은 이닝을 책임지는 건 사실상 힘들다. 70개 안팎의 투구수를 소화할 것으로 예상된다. /what@ose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