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5753843 0722018061445753843 02 0201001 5.18.12-RELEASE 72 JTBC 0

공무원 출장 때 더 비싼 '국적기 이용 의무' 38년 만에 폐지

글자크기

'10월 GTR 폐지' 결정…한진일가 갑질파문 영향도

연간 구매 항공권 355억원…"80억원 절약 예상"

JT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앵커]

우리나라 공무원들이 해외 출장을 가려면 원칙적으로 국적 항공기를 타야 합니다. 38년된 규정입니다. 예산낭비다, 특혜다, 이런지적이 끊이지 않았는데 정부가 하반기에 이 규정을 없애기로 했습니다. 한진 총수 일가 파문이 결정적인 역할을 했습니다.

조민진 기자입니다.



[기자]

정부가 대한항공과 정부항공운송의뢰제도, 이른바 GTR 계약을 맺은 것은 1980년입니다.

10년 뒤 아시아나 항공과도 같은 계약을 했습니다.

공무로 인한 출장 때 의무적으로 국적항공사를 이용하되 항공사 측은 임박한 예약에도 자리를 내주고 취소나 변경 수수료도 받지 않는 것입니다.

대신 일반 항공권보다 20~30% 비싸게 받습니다.

특혜와 예산 낭비 지적이 나왔고 저가항공사가 등장하며 논란은 더 커졌습니다.

정부는 결국 이 제도를 폐지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마일리지 소진 시기를 고려해 실제 시행은 오는 10월에 시작됩니다.

폐지 결정에는 한진 일가 파문이 큰 역할을 한 것으로 보입니다.

기획재정부와 인사혁신처 담당자들은 "최근 두 달 사이에 관계 부처들 간에 논의가 급진전돼 최종 결정됐다"고 전했습니다.

조현민 전 대한항공 전무의 '물컵 갑질' 논란이 언론 보도로 알려진 시기와 일치합니다.

정부가 한해 구매하는 GTR 항공권은 355억 원에 이릅니다.

제도가 폐지되면 연간 80억 원을 절약할 수 있습니다.

또 항공권과 연계된 할인 숙박권 등 다양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조민진 기자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