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5753322 0032018061445753322 05 0504001 5.18.4-RELEASE 3 연합뉴스 0

[월드컵] 스웨덴 올손 "팀 동료 기성용과 맞대결 기대돼"

글자크기
연합뉴스

[월드컵] 인터뷰하는 기성용 스완지시티 동료 마르틴 올손
(겔렌지크=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14일 러시아 겔렌지크 스파르타크 스타디움에서 진행된 한국의 첫 상대 스웨덴팀 인터뷰에서 기성용의 스완지시티 동료인 마르틴 올손이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8.6.14 zjin@yna.co.kr



(겔렌지크=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스웨덴 축구대표팀 수비수 마르틴 올손(스완지시티)은 한국 축구대표팀 주장 기성용(스완지시티)과 인연이 깊다.

그는 지난해 1월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스완지시티에 입단해 기성용과 두 시즌 동안 손발을 맞췄다.

수비수인 올손과 수비형 미드필더인 기성용은 포지션에서 겹치는 부분이 많아 끊임없이 소통하며 힘을 모았다.

기성용과 올손의 팀워크는 나쁘지 않았다. 유기적인 플레이로 스완지시티의 후방을 책임졌다.

얄궂게도 두 선수는 가장 중요한 시기에 적으로 만난다.

두 선수는 오는 18일(한국시간) 한국 축구대표팀과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월드컵 조별리그 첫 경기에서 한판 대결을 펼친다.

올손은 14일 러시아 겔렌지크 스파르타크 스타디움에서 열린 팀 훈련을 마치고 기성용과 맞대결을 펼치게 된 소감을 묻자 "기성용은 내가 존경하는 선수"라며 웃었다.

이어 "친한 건 맞지만, 월드컵 첫 경기에서 절대 물러서지 않을 것이다. 난 모든 준비를 마쳤다"라며 자신감을 표현했다.

올손은 기성용의 이적에 관해서도 이야기를 이어갔다.

그는 "기성용은 월드컵이 끝난 뒤 다른 팀으로 이적할 것으로 보이는데, 아쉽지만 그의 선택과 생각을 존중한다"라고 밝혔다.

cyc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