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5753020 0722018061445753020 01 0101001 5.18.4-RELEASE 72 JTBC 0

부·울·경 '지방정권 교체'…봉하마을 찾은 세 당선인

글자크기

6·13 지방선거

[앵커]

이번에 부·울·경에서 처음으로 지방정권교체에 성공한 오거돈·송철호·김경수 당선인의 공통점은 노무현 전 대통령과의 인연입니다. 노 전 대통령이 부산·경남의 지역주의를 깨기 위해서 도전을 멈추지 않았었다는 점에서 눈길을 끄는 그런 결과라고 볼 수가 있겠죠. 그래서인지 오늘(14일) 세 당선인은 모두 노 전 대통령의 묘역을 찾았습니다.

김필준 기자입니다.



[기자]

김경수·오거돈·송철호 당선인이 노무현 전 대통령 앞에 섰습니다.

노 전 대통령과 인연이 깊은 세 사람입니다.

김 당선인은 봉하마을을 끝까지 지킨 '노무현의 마지막 비서관'이었고, 오 당선인은 노무현 정부에서 해수부장관을 지냈습니다.

송 당선인은 역시 같은 인권 변호사 출신으로 노무현 정부에서 국민고충처리위원장을 지냈습니다.

이런 만큼 이들은 노 전 대통령이 타파하려던 PK, 즉 부산·경남의 지역주의를 자신의 손으로 깬 소감을 밝혔습니다.

[김경수/경남지사 당선인 : 대통령님께서 그토록 원하시던 지역주의를 뛰어넘은 새로운 역사가 시작되고 있습니다.]

[오거돈/부산시장 당선인 : 노무현 대통령께서 일깨워 주셨던 깨어있는 시민들의 힘으로 이런 순간을 맞게 된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송철호/울산시장 당선인 : 대통령님이 새삼 그립고 그 높고 깊은 그 뜻이 새삼 이 땅을 지키고 계시구나.]

노 전 대통령은 생전에 김영삼 전 대통령과 정치적으로 결별했으면서도 지역주의와 싸우기 위해 부산에서 잇따라 출마를 강행해 '바보 노무현'이라는 별명을 얻기도 했습니다.

김필준 기자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