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5752972 0722018061445752972 01 0101001 5.18.12-RELEASE 72 JTBC 0

'바지 도입 주역' 승무원, 정의당 출신 첫 서울시의원에

글자크기
JT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6·13 지방선거

[앵커]

역시 단체장에 1명도 당선시키지 못했지만 정의당의 분위기는 좀 다릅니다. 창당 이래 처음으로 10% 가까운 정당득표율을 얻는 선전을 했기 때문입니다. 꽤 많은 비례대표 의원을 냈는데 이중에는 회사를 잠시 휴직한 24년 경력의 현직 항공기 승무원, 권수정 씨도 있었습니다. 아시아나 여승무원들이 5년 전부터 바지를 입게 된 것도 권 당선인의 투쟁 덕분이었다고 하는데, 오늘(14일) 정의당은 이 인물에 좀 집중을 해보겠습니다.

먼저 이정엽 기자의 리포트를 보시고 권수정 당선인을 직접 연결하겠습니다.



[기자]

오늘 강원도 속초에서는 정의당 선거 평가 워크숍이 열렸습니다.

정의당 출신으로는 처음으로 서울시의회에 입성한 권수정 당선인도 상기된 표정으로 참석했습니다.

[권수정/정의당 서울시의원 당선인 : 배제됐던 사람들의 의제들을 다 짊어지고 서울시에서 4년간 활동해야 하기 때문에 무거운 어깨를 느끼고 있습니다.]

권 당선인은 현직 승무원입니다.

24년 간 하늘을 누비다 휴직계를 내고 선거에 뛰어든 겁니다.

아시아나 항공 노조위원장을 지낸 권 당선인은 그동안에도 여성과 노동자를 향한 차별에 맞서 싸워왔습니다.

[권수정/정의당 서울시의원 당선인 : (승객들) 안전을 위해서는 승무원들에게 바지를 입혔으면 좋겠다고 이야기했을 때도 그것 가지고 2년간 싸워야 했어요.]

땅콩회항 사건 때는 박창진 사무장 등 대한항공 직원들과 연대 투쟁에 나서기도 했습니다.

그때의 경험이 권 씨를 회사 울타리를 넘어 진보정당 활동으로 이끌었습니다.

권 당선인은 당선이 확정 된 뒤 박 사무장으로부터 변하지 말고 끝까지 해달라는 축하인사를 받았다고 소개했습니다.

◆ 관련 리포트

[인터뷰] '바지 투쟁' 승무원, 서울시의회로…정의당 권수정

→ 기사 바로가기 : http://news.jtbc.joins.com/html/201/NB11650201.html

이정엽 기자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