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5752577 0372018061445752577 06 0602001 5.18.11-RELEASE 37 헤럴드경제 0

'인형의집' 유서진, 이은형 협박 "네 동생 어디 있는지 안다"(종합)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헤럴드POP=원해선 기자] 유서진의 배누리를 두고 이은형을 협박했다.

14일 방송된 KBS 2TV 일일드라마 ‘인형의 집’(연출 김상휘/극본김예나, 이정대)에서는 은기태(이호재 분) 회장의 유작으로 브랜드를 론칭하려 노력하는 홍세연(박하나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은경혜(왕빛나 분)는 금영숙(최명길 분)에 “매일 매순간 불안해 장명환(한상진 분)이 날 감옥에 가두지 않는 건 회사 지분이 내 손에 있기 때문이야. 답답하고 숨막혀”라며 괴로워했다. 이에 금영숙은 “경혜야 너 엄마랑 약속할 수 있어? 엄마가 장명환이 너를 살인미수로 감옥에 넣을 수 없게 만들고 몰아내주면 세연이 지분 돌려주는 거”라고 물었고, 은경혜는 살기 위해 “그럴게”라고 답했다. 금영숙은 “그럼 이제부터 엄마만 믿어”라고 말했다.

은숙자(조미령 분)는 저택에서 은경혜 모녀가 산다는 것을 듣고 분노했다. 진짜 집의 주인인 홍세연과 박수란(박현숙 분)은 저택을 떠났기 때문. 은숙자는 “이 집 팔리면 너랑 세연이랑 반반씩 똑같이 나눠 그거 정리되기 전까지 나 이 집에서 한발자국도 못 나가니까 그런 줄 알고”라고 단단히 경고했고, 욱하는 은경혜를 금영숙이 말렸다.

홍세연은 자신의 직원들의 팔다리를 묶어두는 은경혜에 분노했고, “넌 장명환한테 밉보여서 감옥에 들어갈 까봐 동조했고?”라며 치졸하고 옹졸한 짓임을 강조했다. 이에 은경혜는 “네가 어중이 떠중이 모아놓은 그 사람들이 우리 회사의 귀중한 정보를 빼돌려 무슨 짓을 할지 모르니까 네가 빼돌린 게 한 두 가지여야지 할아버지부터 피에르장까지”라고 으르렁 거렸고, 홍세연은 “내 뒤에서 수작 부리는 거 부끄러워해 뒤에서 일을 꾸미는 건 날 앞질러 갈 수 없기 때문이니까”라고 조소했다.

방송말미 김효정(유서진 분)의 계략으로 꽃님(배누리 분)과 이재준(이은형 분) 친남매가 엇갈리고 말았다.

한편 ‘인형의 집’은 재벌가 집사로 이중생활을 하는 금영숙의 애끓은 모정으로 뒤틀어진 두 여자의 사랑과 우정, 배신을 담은 드라마로 가족과 자신의 꿈을 위해 돌진하는 명품 캔디 퍼스널 쇼퍼 홍세연이 표독함만 남은 쇼핑중독 재벌3세 은경혜와의 악연 속에서 복수를 감행하며 진실을 찾는 이야기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