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5751522 0032018061445751522 05 0510001 5.18.4-RELEASE 3 연합뉴스 0

평창 은메달 이끈 여자컬링 김민정 감독, '경고' 받아

글자크기

연맹 관리위, 김경두 훈련원장에 1년 6개월 직무정지

연합뉴스

평창동계올림픽 여자컬링 은메달 획득 후 눈물 흘리는 김은정(우)과 위로하는 김민정 감독(좌)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2018 평창동계올림픽 여자컬링 '팀 킴'의 은메달을 지도한 김민정 감독이 대한컬링경기연맹 관리위원회로부터 '경고'를 받았다.

대한컬링경기연맹 관리위원회는 14일 김민정 평창동계올림픽 여자컬링 대표팀(경북체육회 여자컬링팀) 감독에게 서면으로 경고를 통보했다.

김 감독은 지난해 3월 평창동계올림픽 국가대표 선발전 과정에서 심판에게 거칠게 항의했다가 징계 대상에 올랐다.

당시 김 감독은 경기 중 비디오판독을 요구했으나 심판이 받아들이지 않자 항의했다.

이에 심판은 김 감독에게 퇴장을 명령했다. 김 감독은 불만을 표현하다가 퇴장했다. '전 경기 퇴장' 조치였기 때문에 이후 '팀 킴'은 남은 경기를 감독 없이 치렀다.

연맹은 김 감독이 지나치게 거친 수위의 표현으로 항의했고, 판정에 불복했다면서 징계 대상에 올렸다.

이후 경북체육회 여자컬링팀은 3차에 걸친 선발전에서 우승해 평창동계올림픽 태극마크를 달았다.

평창동계올림픽을 앞두고 징계를 하면 대표팀 경기력에 악영향이 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면서 연맹 관리위는 징계를 올림픽 이후로 미뤘다.

관리위는 지난 11일 징계위원회를 열었다.

김 감독은 몸 상태가 좋지 않아 출석하지 못하고 변호사를 통해 진술했다.

심판이 상대 팀에 더 많은 연습 기회를 제공한 정황이 있어 감정이 격앙됐었고, 퇴장 조치는 과도했다는 등의 의견을 소명했다.

연맹 관리위는 징계위에서 김 감독에게 '1년 자격 정지'를 결정했으나, 한국 컬링 역사상 최초의 은메달을 이끈 공적을 고려해 '재발 방지 약속'을 서면으로 받는 조건으로 '경고'로 처분을 감경했다.

연합뉴스

2018평창올림픽 여자컬링에서 은메달을 획득한 대표팀의 김영미(왼쪽)가 김민정 감독과 포옹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김 감독의 아버지 김경두 의성컬링훈련원장은 1년 6개월 직무정지라는 중징계를 받았다.

김경두 훈련원장은 경북 의성에 한국 최초의 컬링경기장을 건립해 선수들을 육성한 개척자다.

평창동계올림픽 국가대표로 뛴 경북체육회 여자컬링·남자컬링·믹스더블컬링 선수들의 멘토이기도 하다.

김 훈련원장은 지난해 대한컬링경기연맹 회장 직무대행 시절 회장 선거를 시행하지 않아 징계를 받았다.

연맹은 지난해 6월부터 회장이 공석 상태다. 전임 회장이 자격 없는 선거인단을 통해 선출된 것으로 드러나 인준이 취소됐기 때문이다.

당시 연맹 부회장이었던 김 훈련원장은 회장 직무대행으로서 60일 이내에 새 회장을 선출했어야 했는데, 선거를 시행하지 않았다.

대한체육회는 60일 이상 회장 공석 상태가 이어진 컬링연맹을 지난해 8월 정관에 따라 관리단체로 지정했다.

관리단체가 된 연맹은 자체 행정 기능을 잃고 최대 2년간 관리위원회 지휘를 받는다.

김 훈련원장은 연맹의 파행 운영으로 대표팀이 올림픽 훈련 지원을 제대로 받지 못하고 있었다며 직무대행 기간에 평창동계올림픽 준비를 더 시급한 사안으로 다뤘다고 주장해왔다.

컬링연맹 회장 선거는 관리위원회 체제에서도 아직 진행되지 않고 있다.

연맹 내부 규정이 제대로 마련되지 않았고, 선거인단 기반도 여전히 미흡한 상황이다.

경북체육회 컬링팀은 아직 김민정 감독·김경두 훈련원장에 대한 연맹 관리위의 징계에 대한 반응을 내놓지 않고 있다.

징계 결과에 이의가 제기되면 대한체육회 스포츠공정위원회가 재심한다.

연합뉴스

팀 킴 격려하는 김민정 감독[연합뉴스 자료사진]



abbi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