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5751324 0042018061445751324 00 0002001 5.18.7-RELEASE 4 YTN 0

러시아 월드컵 개막...신태용호, 스웨덴전 해법 골몰

글자크기

[앵커]
지구촌의 스포츠 축제, 러시아 월드컵이 우리 시간으로 오늘 자정 개막합니다.

16강 진출에 도전하는 우리 대표팀은 베이스캠프인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차분하게 스웨덴전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러시아 현지에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이경재 기자!

지금 나와 있는 곳은 어디입니까?

[기자]
대표팀의 베이스캠프인 상트페테르부르크인데요.

러시아의 2대 도시이자, 전체가 유네스코 문화유산인 러시아 문화와 예술의 중심지입니다.

그 가운데 가장 유명한 겨울궁전 앞이고요. 세계 3대 미술관인 에르미타주가 있는 곳입니다.

[앵커]
오늘이 개막인데, 그곳 분위기는 어떻습니까?

[기자]
물론 개막전은 모스크바에서 러시아와 사우디아라비아의 경기로 열리는데요.

이곳에서도 내일 모로코와 이란의 경기가 있습니다.

월드컵을 맞아 도시 전체에서 다양한 문화 행사가 열리고 있고요, 두 나라 모두 가깝기 때문에 모로코와 이란의 관광객들도 많이 몰려들고 있습니다.

[앵커]
우리 대표팀 소식도 궁금한데요, 어제 그곳에서 첫 훈련을 소화했죠?

[기자]
오스트리아에서 전지 훈련을 마치고, 이곳 시간으로 모레 도착을 했고요, 어제 1시간 정도 가볍게 회복훈련을 했습니다.

특히, FIFA의 권고에 따라 팬들과 함께하는 공개훈련을 진행했는데, 교민들과 이곳 시민들이 뜨거운 호응을 해줬습니다.

아무래도 첫 경기 스웨덴전이 가장 중요하기 때문에 코칭스태프는 스웨덴전 필승 전략을 짜고, 또 선수들은 거기에 맞는 움직임과 호흡을 가다듬는 데 주력하고 있는데요.

어제 선수들의 얘기를 들어보니까 마지막 세네갈과의 비공개 평가전을 통해서 비록 패하긴 했지만, 조직력이 완성돼 가고 있는 느낌을 많이 받았다고 합니다.

지금 이 시간에 본격적인 전술 훈련을 하고 있는데요.

수비가 워낙 견고한 팀이기 때문에 스피드와 간결한 패스를 통해서 골 찬스를 만들어 가는 연습을 하고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앵커]
선수들의 컨디션 관리도 굉장히 중요한데요, 그곳이 지금 백야라고요?

[기자]
말 그대로 하얀 밤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밤 11시가 돼야 어둠이 찾아오고, 새벽 3시면 날이 환합니다.

선수들의 숙면을 위해서 호텔에 암막 커튼을 달았고요.

또, 일교차가 굉장히 심해서 감기 걱정도 있는데요.

도시를 이동할 때 선수들이 마스크를 쓴다든지 각 방마다 가습기를 놓는 방법으로 감기 예방에도 신경을 쓰고 있습니다.

[앵커]
그 도시가 스웨덴엔 역사적으로 악연이 있는 곳이라는데, 무슨 얘기입니까?

[기자]
18세기 초반만 해도 스웨덴이 이곳 주변뿐 아니라 북유럽 전체의 패권을 차지하고 있었고요.

러시아는 상대적으로 약소국이었는데요.

러시아 사람들이 가장 존경하는 표트르 대제가 스웨덴과의 북방전쟁을 통해서 도약의 기틀을 마련했고요.

그러면서 새 수도를 건설한 게 이곳 상트페테르부르크입니다.

우리 대표팀도 이 땅의 기운을 받아서 스웨덴전 승리를 거머쥘 수 있기를 바라 봅니다.

대표팀은 모레 첫 경기가 열리는 니즈니로 이동해서 한국 시간으로 18일 월요일 밤 9시에 스웨덴과 첫 경기를 치릅니다.

지금까지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YTN 이경재[lkjae@ytn.co.kr]입니다.

▶ 실시간 뉴스 보기

▶오늘 나의 운세는?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