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5751035 0532018061445751035 02 0201001 5.18.12-RELEASE 53 노컷뉴스 0

이재명 첫 일정 SNS 소통 "대통령 생각없다, 재선하고 싶다, 4년만에 도정 끝낼 수 있겠나?"

글자크기

"공정하게 잘하는 문재인 대통령 뒤통수 칠일 없다"

"불법 엠블런스·퇴폐전단 암행 단속·· "특사경 늘릴 것"

도 공무원들에게는 "태도에 따라 세상은 크게 변한다" 당부

CBS노컷뉴스 동규 기자

노컷뉴스

이재명 경기도시사 당선자의 페이스북 라이브 방송 캡처.(캡처사진=동규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 당선자가 14일 SNS 방송을 통해 도민들과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당선자 신분으로 사실상 첫 일정을 시작한 셈이다.

그는 이날 이른바 '페통령'(페이스북 대통령)으로 불리우는 단체장 답게 자신의 페이스북 라이브 방송을 통해 정오부터 1시간 가량 수 천명의 사람들과 '쌍방향 커뮤니케이션'을 진행했다.

방송에는 부인 김혜경씨도 편한 복장으로 동참, 유머러스한 발언으로 분위기를 띄우는 등 '게스트' 역할을 톡톡히 했다.

이 당선자의 가택 안방에서 진행된 라이브 방송에는 3천여 명이 넘는 도민들이 참여, 실시간으로 하고싶은 말은 전달하고, 이 당선자로부터 답변을 듣는 시간을 가졌다.

시종 일관 웃는 모습을 보인 이 당선자는 참여 도민들에게 손을 흔들며 화답하고 일일이 시민들의 이름을 부르며 친근감을 나타내는 등 선거기간과 비교해 한층 여유가 느껴지는 모습을 보였다.

이날 그의 소통 내용은 선거기간 오해 소지를 우려해 밝히지 않았던 입장과 경기 도정(道政)에 대한 구상으로 요약된다.

이 후보는 선거기간 문 대통령과 연동한 '프레임'으로 공세를 받았던 것과 관련해 "선거기간에는 얘기를 일부러 안했다. 표 얻으려 하는 거짓말로 보일까 봐서" 라고 밝히며 설명을 이어갔다.

"'도지사 되고 나면 문 대통령의 뒤통수를 칠 것' 이라는 '공작성' 말을 하는데 문 대통령은 공정하게 잘하시는 선의를 가지고 있다고 생각한다. 주변도 부정부패 하지 않고 꿈꾸던 나라를 만들고 평화구축을 위해 치열하게 노력하는 분으로 확신한다. 내가 그분을 방해할 가능성이 없다. 선의를 버리지 않을 것으로 확신하기 때문이다."

그는 대통령이 되려는 수단으로 도지사를 하려하다는 말들에 대해서도 "선거가 끝났으니 말하겠다"며 "현재 주어진 일을 죽어라고 할 것이다. 경기도에서 성과를 내야 국민들이 기대도 할 수 있다. 대통령 그런생각 없다. 재선하고 싶다. 4년만에 도정을 끝낼 수 있겠냐"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등산을 좋아한다. 올라갈 때 힘들수록 올라가서는 기분좋다. 산이 높을 수록 계곡은 깊다. 가파를 수록 빨리 올라갈 수 있다. 힘일 들 수록 높은 산에서 세상을 볼 수 있다"고 밝히는 등 선거과정에서 겪은 어려움 등을 긍정적으로 해석하기도 했다.

이 당선자는 경기 도정에 대한 2가지 구상(構想)도 공개했다. 불법 엠블런스와 퇴폐전단에 대한 암행 단속·차단이 그것이다.

가짜 운행을 하는 엠블런스에 대해 '추적조'를 조직, 불법 확인 후 강력 책임을 묻겠다는 것이 그의 계획이다.

또 퇴폐 전단지에 적힌 전화번호를 추적해 모두 차단 시키는 것이 목표로, 특히 해당 정책에 협조하는 통신사가 입게되는 손해를 경기도 차원에서 보상할 생각이다.

이 당선자는 "이같은 정책을 원할히 수행하기 위해 경기도 특별사법경찰관을 대폭 늘릴 구상" 이라고 밝혔다.

이와함께 미세먼지 대책에 대해서는 '불법 소각'을 가장 큰 원인으로 보고 폐타이어 등의 연소시설을 교체하도록 지원하는 한편, 단속을 대폭 강화한다는 생각도 내비쳤다.

그는 이같은 구상과 관련해 "타인에게 고통을 주며 돈버는 짓은 못하게 해야한다. 작지만 큰 정의를 지키기 위해 공무원들이 눈을 크게 떠야한다. 공무원 태도에 따라 세상은 크게 변한다"고 말하는 등 사실상 도청 공무원들을 대상으로 당부의 말을 남겼다.

그러면서 도지사직 수행을 앞둔 자신의 각오도 밝혔다.

"갑자기 천국을 만들 수는 없겠지만 할 수 있는 범위 내에서 최선을 다하겠다. 성남에서 공직자들이 주어진 권한 가지고 잘하면 많은 사람들이 행복해질 수 있다는 것을 겪었다. 제가 하기에 따라 경기도에 큰 변화가 있을 것이다."

한편, 이 당선자는 선거를 마치고 페이스북을 통해 첫 소통을 하는 이유에 대해서는 "유세 때 내가 '외롭다'고 했다. 그러나 나와 같이 손잡고 포위 당하고 있는 사람들이 많이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내가 여기까지 온 것은 페이스북 친구들과 열심히 살아가시는 평범한 많은 분들 때문이란 생각이다. 여러분들이 저의 힘이었던 것 같다. 믿는게 그것 밖에 없다. 제일 먼저 인사드리는 이유"라고 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