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5750443 0022018061445750443 05 0501001 5.18.4-RELEASE 2 중앙일보 0

‘머리 부상’ 이용의 투혼 “당장이라도 헤딩할 수 있다”

글자크기
중앙일보

축구대표팀 수비수 이용이 이마 찢어진 부위에 반창고를 붙인 상태로 인터뷰에 응하고 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앞서 치른 평가전에서 이마가 7cm 찢어지는 부상을 당한 축구대표팀 수비수 이용이 스웨덴전 출전에 대해 강한 의욕을 보였다.

이용은 14일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근교 로모노소프의 스파르타크 훈련장에서 열린 취재진과의 인터뷰에서 “(상처는) 운동하는 데 전혀 지장이 없다. 잘 아물고 있고, 부기도 없다. 경기에 출전한다해도 전혀 지장이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은 오는 18일 러시아 니즈니노브고로드에서 스웨덴을 상대로 러시아 월드컵 본선 F조 첫 경기를 치를 예정이다. 신태용 감독이 스웨덴전을 앞두고 스리백과 포백을 두고 고심 중이지만, 이용은 오른쪽 측면의 붙박이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중앙일보

14일 축구대표팀의 비공개 훈련에 앞서 수비수 이용이 다친 이마에 보호장구를 착용한 상태로 몸을 풀고 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11일 세네갈과 비공개 평가전에서 이마를 다친 이용은 부상 상황에 대해 “공중볼을 다투던 상황에서 경합하던 상대 선수에게 팔꿈치로 가격을 당했다”면서 “곧장 구급차에 실려 병원으로 갔다”고 설명했다. 부상 회복이 더딜 경우 월드컵 본선 경기 중 육체적ㆍ심리적으로 부담이 커질 수 밖에 없다. 이용은 “연습은 조심스럽게 하겠지만, 출전한다면 부상 때문에 주저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수비진의 조직력 완성도에 대해 “조직적으로, 구상한 그대로 진행하고 있다”고 밝힌 이용은 “스웨덴의 10번(에밀 포르스베리)이 안으로 좁혀서 플레이하는 스타일인데, 그 부분에 대해 집중적으로 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스웨덴 선수들의 피지컬이 좋다. 주로 롱볼 위주의 공격을 한다”고 설명한 그는 “경합시 리바운드볼을 얻어내기 위해 최선을 다 하겠다”고 덧붙였다. 상트페테르부르크(러시아)=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 (http://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