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5749568 0362018061445749568 01 0101001 5.18.7-RELEASE 36 한국일보 0

영호남서 무소속 약진… 거대양당 독점 구조 흔들리나

글자크기
무주 등 기초단체장 14곳 당선

텃밭정당의 안이한 공천 영향

특정당만 뽑던 줄투표 사라져

“2년 뒤 총선서 확산 가능성도”
한국일보

그래픽=강준구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번 6ㆍ13 지방선거의 특징 중 하나는 영호남 기초단체장 선거에서 무소속 후보들이 선전했다는 점이다. 평가 기준이 인물 경쟁력에 초점이 맞춰지면서 더불어민주당이나 자유한국당처럼 영호남에서 독점적 지위를 유지해 오던 정당들의 지위가 조금씩 흔들리는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14일 최종집계 된 기초단체장 선거 결과를 보면, 민주당의 압승에도 불구하고 전북 무주와 임실, 전남 여수와 광양, 장성, 장흥, 신안 등 호남 7곳에서 무소속 후보들이 당선됐다. 호남 지역 광역단체장과 재보선을 민주당이 모두 휩쓸었다는 점을 고려하면 기초단체장만큼은 표심이 다른 선택을 했다는 평가다.

영남에서도 무소속 후보들의 승리가 눈에 띄었다. 경북에서 안동과 영천, 김천, 울진, 봉화 등 5곳을 비롯해, 대구 달성과 경남 함양 등 모두 7곳에서 무소속 후보들이 당선됐다. 영호남의 이같은 투표 결과는 후보를 보지 않고 특정 정당만을 선택 기준으로 삼던 ‘줄투표’ 양상의 과거와 상당히 달라진 모습이다.
한국일보

무소속 권오봉(왼쪽) 전남 여수시장 후보가 14일 여수의 선거사무실에서 당선이 확정된 후 부인과 꽃다발을 목에 건 뒤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무소속 후보들의 약진은 일단 지역에서 텃밭정당들의 독점구조가 흔들리고 있다는 반증이란 해석이다. 지역에서 주도권을 쥔 정당들의 안이한 공천에 불만을 가진 지역민들의 반발이 표로 드러났다는 얘기다. 무소속은 아니지만 박정희 전 대통령 고향인 경북 구미에서 민주당 후보가 당선된 게 대표적인 경우다.

이와 관련 홍형식 한길리서치 소장은 “무소속 후보들이 영호남에서 고루 나타난 것은 한국당뿐 아니라 공천 잡음으로 시끄러웠던 민주당에도 영향을 미쳐 기초단체장 선거 결과로 이어진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이들 지역에서 사전투표율이 높게 나온 것도 이런 흐름과 무관치 않다는 분석이다. 즉 유권자 동원력이 좋은 기초단체장 후보들이 사전투표에 승부수를 띄웠다는 것이다. 때문에 정치권 안팎에서는 이런 투표 행태가 계속 이어질 경우, 지난 20대 총선에서 희석되기 시작한 영호남 중심의 지역구도가 2년 뒤인 21대 총선에서 더욱 확산될 가능성도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김성환 기자 bluebird@hankook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