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5749048 0092018061445749048 05 0506001 5.18.7-RELEASE 9 뉴시스 0

이마 7바늘 이용 "스웨덴전 이상 무, 헤딩 경쟁도 가능"

글자크기
뉴시스

【상트페테르부르크(러시아)=뉴시스】고범준 기자 = 14일(현지시간) 오전 한국 축구대표팀 이용이 베이스캠프인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로모노소프 스파르타크 스타디움에서 훈련에 앞서 인터뷰를 하고 있다.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은 오는 18일 스웨덴, 24일 멕시코, 27일 독일과 각각 조별리그를 치른다. 2018.06.14. bjko@newsis.com


【상트페테르부르크(러시아)=뉴시스】 박지혁 기자 = 상대의 비신사적인 반칙으로 이마를 다친 축구대표팀 오른쪽 측면 수비수 이용(32·전북)의 머릿속에는 오로지 스웨덴전뿐이다. 이용은 14일 오전 11시(현지시간·한국시간 오후 5시) 상트페테르부르크 로모노소프의 스파르타크 스타디움에서 열린 대표팀 훈련에서 앞서 "스웨덴전 출전에 지장은 전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용은 11일 오스트리아 그로딕 다스의 골드버그 스타디움에서 열린 세네갈과의 비공개 평가전에서 부상을 당했다. 상대 선수가 휘두른 팔꿈치에 제대로 맞았다. 수건이 순식간에 붉게 물들 정도로 큰 부상이다. 교체된 이용은 병원으로 이송돼 7바늘을 꿰맸다.

이용은 "어제 테스트를 해봤는데 운동에는 전혀 지장이 없다. 상처 부위도 잘 아물고 있다. 스웨덴전에 만약 나선다면 문제없을 것"이라고 전했다. "연습할 때는 조심해서 할 생각"이라면서도 "스웨덴전을 뛰면 부상 때문에 헤딩 경합 때 주춤하는 상황은 없을 것"이라고 단언했다.

2018 러시아월드컵 조별리그 첫 경기인 스웨덴전 준비 과정을 두고는 "상대 신체조건이 좋기 때문에 롱볼을 활용한 공격 패턴이 많더라. 세컨드 볼을 따내기 위해서 구상하고 있다"고 귀띔했다.

이용은 전술상 스웨덴 최고 공격수인 에밀 포르스베리(라이프치히)와 마주할 시간이 많다. 포르스베리는 왼쪽 윙포워드를 맡고 있지만, 주로 중앙에서 플레이한다. 이용은 "10번 선수(포르스베리)가 안으로 좁혀오는 편이다. 전담 마크를 하면 자신있게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뉴시스

【상트페테르부르크(러시아)=뉴시스】고범준 기자 = 14일(현지시간) 오전 한국 축구대표팀 이용이 베이스캠프인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로모노소프 스파르타크 스타디움에서 훈련에 앞서 인터뷰를 하고 있다.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은 오는 18일 스웨덴, 24일 멕시코, 27일 독일과 각각 조별리그를 치른다. 2018.06.14. bjko@newsis.com


어느덧 대표팀 맏형이 된 이용은 후배들에게 대화를 나누는데 많은 시간을 할애하고 있다. 염기훈(수원), 이근호(강원) 등이 부상으로 이탈하면서 베테랑 부재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높았지만 이용이 잘 메워주고 있다.

"수비진에는 나뿐 아니라 (박)주호, (김)영권이 월드컵을 경험했다. 하나같이 조직적으로 잘 갖춰져야 한다고 말한다. 우리보다 약팀이 없으니 조직적인 이야기를 많이 한다. 월드컵이라는 무대가 1년마다 있는 것도 아니고, 아무나 출전할 수 있는 대회도 아니다. 후회 없는 대회를 하자는 얘기를 많이 한다."

이용은 남은 시간 철저히 준비한다면 스웨덴전에서 원하는 성적을 거둘 수 있다고 확신했다. "오스트리아에서는 지친 부분이 있었지만 여기 온 뒤에는 컨디션이 올라오고 있다"며 선전을 다짐했다.

fgl75@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