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5748338 0512018061445748338 05 0506001 5.18.7-RELEASE 51 뉴스1 0

[월드컵] 스웨덴 언론 "한국 비공개 훈련 다 봤다"

글자크기
뉴스1

스웨덴 일간지 익스프레센은 13일(한국시간) '스웨덴의 트릭이 드러났다'는 제목의 기사를 통해 스웨덴의 전력분석원 라르스 야콥손이 한국의 비공개 훈련을 지켜봤다고 전했다.(익스프레센 홈페이지 캡처) © News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정명의 기자 =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월드컵 F조의 첩보전이 치열하다. 스웨덴이 한국의 비공개 훈련을 모두 관찰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스웨덴 일간지 익스프레센은 13일(한국시간) 스웨덴의 전력분석원 라르스 야콥손이 한국의 비공개 훈련을 지켜본 과정을 전했다.

야콥손은 한국의 사전캠프였던 오스트리아 레오강을 찾아 모든 훈련을 지켜봤다고 주장했다. 한국의 훈련지에서 출입을 제지당했지만 훈련장 인근 산자락에 위치한 건물에서 훈련을 볼 수 있었다는 말이다.

야콥손은 "한국은 훈련장 접근을 막았지만, 훈련장 인근에 훈련을 지켜볼 수 있는 집이 있었다"며 "독일인인 집주인에게 허락을 구한 뒤 한국의 훈련을 내려다봤다"고 말했다.

이어 "훈련 전체를 볼 수 있었다"며 "우연의 일치였다. 나는 한국의 훈련을 봐야만 했고, 언덕 위의 집을 찾아냈다"고 덧붙였다.

한국 대표팀은 지난 4일부터 11일까지 레오강에 월드컵 사전 캠프를 차렸다. 신태용 한국 감독은 조별예선 상대 팀들에게 전력을 노출하지 않기 위해 전술훈련, 세트피스 훈련 등을 극비로 진행했다. 야콥손의 주장이 사실이라면 이같은 한국의 비공개 훈련은 헛수고가 되고 만다.

스웨덴은 언론을 통해 한국에 관심이 없다는 태도를 보였다. 그러나 실상은 스파이를 통해 필요한 정보를 취합하고 있었다.
doctorj@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