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5746363 0012018061445746363 03 0304001 5.18.4-RELEASE 1 경향신문 0

‘라돈 매트리스’ 수거, 우체부는 안전할까?

글자크기
우체국이 오는 16~17일 라돈이 검출된 대진침대 매트리스를 집중적으로 수거하기로 한 데 대해 집배원 노조가 안전대책 마련을 촉구하고 나섰다. 원자력안전위원회는 수거 작업이 이뤄지는 짧은 시간 동안은 방사선 피폭을 대비한 별도의 안전조치는 필요 없다고 밝혔다.

우정사업본부에 속한 7개 노조 중 민주노총 산하인 전국집배노조는 14일 서울 광화문 우체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진침대 매트리스 수거 작업과 관련해 현장에서 안전교육은 찾아볼 수 없다”며 “졸속으로 진행되는 일처리에 우정 노동자들은 수거해야 하는 매트리스 개수는 알지언정 건강에 미치는 영향과 안전대책은 모른다”고 밝혔다.



경향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향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향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국집배노조는 “원안위가 침대수거 작업자 안내사항에서 방진마스크는 착용하지 않아도 된다며 노동자들의 불안을 괴담쯤으로 여기는 태도를 보이고 있다”며 실제 노출 정도가 어느 정도인지 평가한 후에 다수가 작업을 해도 괜찮을지를 판단해야 한다고 밝혔다.

원자력안전위원회는 이날 배포한 ‘침대수거 작업자 안내사항’에서 방사선 영향이 거의 없어 일정 거리만 떨어져 있으면 마스크는 필요 없으며 마스크 착용시 호흡이 불편해 오히려 작업하기 어려울 수 있다고 밝혔다. 다만 작업 중 먼지를 막기 위한 일반 마스크 착용과 미끄러짐으로 인한 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장갑 착용은 권장한다고 밝혔다.

원안위는 “하루 10시간씩 1년간 침대에서 생활하는 상황을 가정해 안전기준에 적합하지 않은 것으로 평가했다”며 “작업시간 동안 염려하지 않아도 된다”고 밝혔다.

그러나 노조는 안전한 수거를 위한 특급 분진 마스크, 장갑, 비닐 제공과 실질적으로 필요한 안전교육, 라돈 측정기를 통한 수거 인원 측정 후 결과 보고, 해체작업 공유 등을 최소 요구 사항으로 제시한 후 “현장에서 지켜지지 않을 경우 작업중지권을 발동하고 특단의 대책을 강구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우정사업본부는 14일 원안위가 작성한 작업시 행동요령을 배포하고 전국 220개 우체국에서 안내·교육했다고 밝혔다. 방진 마스크와 장갑을 작업자 전원에게 지급한 후 작업 완료후 전량 폐기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우본은 “수거작업 종료 후 방사선 측정을 희망하는 작업자는 원안위에서 검사를 받는다”며 “지원된 모든 차량은 수거 완료 후 외부 세차, 내부 환기처리, 방사선 노출검사 등을 수행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수거용 비닐포장도 이날 신청인에게 배송했다고 밝혔다.

<주영재 기자 jyj@kyunghyang.com>

[경향비즈 바로가기], 경향비즈 SNS [페이스북]
[인기 무료만화 보기][카카오 친구맺기]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