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5743300 0032018061445743300 01 0101001 5.18.4-RELEASE 3 연합뉴스 37814762

文대통령 "선거 결과 자만 않겠다…국민만 보며 나아갈 것"(종합)

글자크기

선거결과 첫 언급…"국민지지 무겁게 와 닿아…마음 새롭게 가다듬겠다"

"국정전반 다 잘했다고 보내준 성원 아님을 잘 알아…더 고맙고 더 미안해"

(서울=연합뉴스) 이상헌 서혜림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선거 결과에 결코 자만하거나 안일해지지 않도록 각별히 경계하겠다"며 "다시 한 번 마음을 새롭게 가다듬고 더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전날 치러진 지방선거 및 재보궐 선거 결과와 관련해 "국민께서 정부에 큰 힘을 주셨다. 지방선거로는 23년 만에 최고 투표율이라니 보내주신 지지가 한층 무겁게 와 닿는다. 감사드린다"며 이같이 밝혔다고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브리핑에서 전했다.

더불어민주당은 광역단체장 17곳 중 14곳, 기초단체장 226곳 중 151곳에서 승리하면서 지방선거 사상 최대 압승을 거뒀다. 재보선에서도 12곳 중 11곳을 휩쓸었다.

문 대통령은 "국정 전반을 다 잘했다고 평가하고 보내준 성원이 아님을 잘 알고 있다"며 "모자라고 아쉬운 부분이 많을 텐데도 믿음을 보내셨다. 그래서 더 고맙고 더 미안하다"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지켜야 할 약속들과 풀어가야 할 과제들이 머릿속에 가득하다"며 "쉽지만은 않은 일들이지만 국정의 중심에 늘 국민을 놓고 생각하고, 국민만 바라보며 나아가겠다"고 강조했다.

한눈에 보는 6·13 지방선거 '총정리' / 연합뉴스 (Yonhapnews)


연합뉴스

[사전투표] 사전투표하는 문 대통령 내외
(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8일 오전 서울 종로구 삼청동 주민센터를 찾아 6·13 지방선거 사전투표를 하고 있다. 2013년 4월 재보선 당시 사전투표 제도가 처음 실시된 이래 현직 대통령이 사전투표를 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2018.6.8 scoop@yna.co.kr



honeyb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