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5741405 0122018061445741405 08 0801001 5.18.4-RELEASE 12 전자신문 0

한국전기연구원, 'KERI 40년사 빛나는 전기' 발간

글자크기
전자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전기연구원(KERI·원장 최규하)은 설립 이후 40년간의 성장사를 기록한 단행본 '한국전기연구원 40년 빛나는 전기(傳記)'를 발간했다.

이 책은 1977년 KERI 설립의 시대적 배경과 정착, 성장 과정 등 40년 역사를 당시 사진과 증언을 토대로 담아냈다.

총 5부 가운데 1부 통사는 대한민국 전기산업 발전과 함께한 KERI의 40년 발자취를 7단계로 나눠 시대별 주요 상황을 기술했다. 2부는 연구원을 움직이는 3개 축인 연구·시험·행정 각 부문의 역할을 담았다. 3부는 설립 이후 대표 10대 성과, 4부와 5부는 연구원의 미래를 담보할 대형 프로젝트와 대외교류 및 사회공헌 활동 등을 소개하고 있다.

'코너 속의 코너' 형식으로 KERI의 역사와 성과에 관한 숨은 뒷이야기도 담아냈다.

1993년 KERI가 최초로 개발해 대전엑스포 현장 명물로 이목을 집중시켰던 'KERI 전기자동차'의 숨은 탄생 비화는 흥미로운 읽을거리다.

1981년 우리나라 전기공업계를 술렁이게 했던 국제 규모의 초고압 대전력시험설비 준공과 이를 앞두고 400톤(t) 중량의 중전기기 시험설비를 옮기기 위해 도로를 확장한 일, 교량 보강공사와 태풍을 뚫고 운반한 일, 묘지를 부지로 활용하기 위해 3년간 지역 주민을 설득하고 굿까지 벌여야 했던 후일담 등이다.

KERI는 이 책과 CD를 유관 공공기관 및 관공서에 배포하고, 전 국민이 열람할 수 있도록 KERI 홈페이지에 게재할 예정이다.

류동수 KERI 홍보실장은 “2년간의 제작 기간, 15회 이상의 편찬위원회 회의, 수십번의 원고 수정과 교정을 거쳐 발간했다”면서 “전임 원장들을 포함해 전·현직 KERI 동문을 일일이 찾아 인터뷰하고 자료를 수집해 정확하고 생생한 역사를 담아내려 애썼다”고 말했다.

최규한 KERI 원장은 발간사에서 “40년사는 단순한 기관 역사의 기록이 아닌, 향후 연구원이 나아갈 방향을 비추는 소중한 나침반이 될 것”이라며 “과거의 교훈을 거울삼아 국민에게 신뢰받고, 국익 중심의 새로운 핵심가치를 실현하는 세계최고 수준의 연구기관 KERI로 도약을 약속한다”고 밝혔다.

부산=임동식기자 dslim@etnews.com

[Copyright © 전자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