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5741081 0242018061445741081 05 0506001 5.18.12-RELEASE 24 이데일리 0

[월드컵]미국, 캐나다, 멕시코 2026년 월드컵 개최지로 선정

글자크기

13일 러시아에서 열린 FIFA 총회에서 개최지 선정

북중미 3국 134표 획득, 65표 얻은 모로코 제쳐

본선 32개국에서 48개국으로 확대..총 80경기 열려

이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주영로 기자] 미국과 캐나다, 멕시코가 2026년 국제축구연맹(FIFA) 월드컵 개최지로 선정됐다.

FIFA는 2018 러시아 월드컵 개막을 하루 앞둔 13일(한국시간) 러시아 모스크바 엑스포센터에서 제68차 총회를 열고 미국·캐나다·멕시코로 이뤄진 북중미 3개국 연합을 2026년 월드컵 개최지로 선정했다. 211개 회원국 가운데 유치 참가국 등을 제외한 203개국 대표들이 투표에 참가했고, 북중미 연합은 134표를 얻어 모로코(65표)를 제쳤다.

칼로스 코데이로 미국축구협회 회장은 투표가 끝난 후 “축구라는 아름다운 경기는 국경과 문화를 뛰어넘는다. 축구가 오늘의 승자”라고 기쁨을 표현했다. 미국은 1994년 이후 32년 만에 다시 월드컵 개최지로 선정됐고, 멕시코는 1970년과 1984년 이후 세 번째, 캐나다에서는 처음 월드컵에 열리게 됐다.

북중미 엲바의 월드컵 개최는 본선 참가국이 32개에서 48개로 늘어난 덕을 봤다. 경기 수가 늘어나는 만큼 3개국 16개 도시에서 분산 개최된다. 전체 80경기 중 60경기는 미국의 로스앤젤레스와 뉴욕 등에서 열리고, 나머지 20경기가 캐나다와 멕시코에서 나뉘어 열린다.

북중미 연합과 각축을 벌인 모로코는 유럽과의 접근성 등을 내세웠지만, 아직 경기장이 제대로 건립되지도 않는 인프라 부족으로 큰 점수를 얻지 못했다. 앞서 FIFA 실사단은 모로코의 경기장과 숙박, 교통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5점 만점에 2.7점의 박한 평가를 내렸다. 북중미 연합은 4점을 받았다. 2022년 월드컵은 카타르에서 열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