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5740404 0232018061445740404 02 0213001 6.0.16-HOTFIX 23 아시아경제 0 popular

성장현 용산구청장 "용산과 역사에 남는 성장현 되겠다"

글자크기

성장현 용산구청장 당선자 14일 당선 소감으로 교육, 복지 등 다양한 정책 공약 밝혀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성장현 용산구청장 당선자는 14일 "이번 선거기간 동안 밤낮으로 지역 곳곳을 돌아다니며 많은 용산가족들을 만났다. 다시 한 번 용산가족의 소망과 기대를 확인할 수 있는 소중한 시간이었다"며 지지해주신 구민들에게 감사의 뜻을 밝혔다.

성 당선자는 "새벽부터 서둘러 일터로 향하는 바쁜 발걸음 속에서도 웃어주시고 격려해주시는 구민들을 비롯해 용산을 아이들 키우기 좋은 곳으로 만들어 달라는 부모님의 당부, 매년 열리는 어르신의 날 행사로 즐겁다며 두 손 꼬옥 잡으며 감사하다는 어르신, 배움의 공간과 청년 일자리를 더 만들어 달라는 학생들의 이야기, 지나갈 때마다 구청장 아저씨 라며 해맑게 웃어주는 우리 용산의 아이들, 저에게 해 주신 그 말씀들을 잊지 않고 가슴 깊이 새겨 ‘살기 좋은 용산’을 만들도록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또 "우리는 북미회담으로 한반도에 평화의 시대가 열리는 역사적인 순간을 목도하고 전 세계로부터 대한민국은 주목을 받고 있다"며 " 그 중심에 용산도 명실상부한 세계중심도시로 우뚝 서고 있다. 지금 용산은 지난 8년의 눈부신 성과 보다 앞으로 4년이 더 기대되는 중대한 변화의 기로에 놓여있다"고 밝혔다.

성 당선인은 "판문점 선언에 따라 남북철도가 연결되면 국가상징 중앙역은 단연 서울역이 될 것이며 유럽으로 오고가는 기차를 타고 내리는 곳, 유럽의 관문 첫 번째 도시가 바로 용산이 될 것"이라며 " 안정적인 재원으로 문재인 대통령의 핵심공약인 치매국가책임제를 선도적으로 도입해 치매안심마을 용산에서 가장 먼저 시작하겠다"고 다짐했다.

또 "교육도시 용산을 위해 서울시교육청과 숙명여대와 연계해 지역교육 인프라를 구축해 혁신적인 교육사업을 추진하겠으며, 국제업무단지 내 대형병원 건립도 현재 진행 중으로 이미 코레일과 업무협약을 맺어 놓았다"고 말했다.
아시아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성 당선자는 "서울시와 함께 하는 경부선 지하화를 포함한 용산마스터플랜 또한 지방선거가 끝나면 곧 발표된다"며 "한남뉴타운을 비롯해 구민들이 원하는 대로 용산 개발지도를 완성하겠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성 구청장은 "또한 최고의 복지는 일자리 창출이라는 말처럼 내일(MY JOB)주식회사를 설립해 청년 뿐 아니라 용산가족 모두의 일자리를 책임지겠다. 또 동네마다 MY 도서관 네트워크 구축, 디지털 메이커 시티 조성을 통해 용산전자상가를 활성화하고 우리 아이들이 안심하고 학교를 다닐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하겠다"고 약속했다.

또 "장애인 자립 및 돌봄 보장체제를 통해 꼼꼼한 복지로 행복한 용산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성 당선자는 "전통시장 현대화 사업을 추진하고 전통시장을 단순히 물건을 사는 곳이 아닌 정보공유부터 다양한 문화를 즐길 수 있는 동네 사랑방으로 만들겠다"며 " 용산은 제가 40년을 살아온 저의 삶의 터전이자, 남은 생을 함께 할 저의 고향이다. 지역 곳곳을 속속들이 알고 용산과 용산구민에게 필요한 것이 무엇인지 저 성장현이가 누구보다 더 잘 알고 있다. 민선 7기 용산의 플랜을 책임지고 멋지게 완성, 더욱 살맛나는 더불어 잘사는 용산으로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마지막 "여러분의 지지와 성원에 힘입어 우리 용산을 반드시 ‘세계중심도시 용산’으로 만들기 위해 열심히 뛰겠다. 더욱 겸손하고 더욱 낮아져서 용산가족들의 목소리에 항상 귀 기울이겠다. 여러분과 더불어 잘사는 용산시대를 반드시 완성하겠다"며 " 3선을 하는 동안 '일 잘하는 구청장'으로 용산과 역사에 남는 성장현이 되겠다"고 마쳤다.
아시아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