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5739337 0372018061445739337 03 0304001 5.18.16-RELEASE 37 헤럴드경제 0

버티는 송영중…경총 회장단 회의서 ‘충돌’ 가능성

글자크기

宋 부회장 반발 “입장 소명하겠다”



송영중 상임부회장의 직무정지 사태로 촉발된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의 내홍이 최고조로 치닫고 있다.

경총은 빠르면 오는 15일 긴급 회장단 회의를 열고 송영중 상임부회장의 거취에 대해 논의한다는 방침이지만 송 부회장이 이에 반발, 이 회의에 직접 참석해 자신의 입장을 소명하겠다고 밝혀 자칫 양측이 정면 충돌하는 사상초유의 상황이 벌어질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경총 지도부가 송 부회장에 대해 사실상 자진사퇴를 촉구해왔지만 오히려 송 부회장이 강하게 반발, 갈등이 고조되는 양상이다.

14일 경총에 따르면 송 부회장은 직무정지 상태 나흘째를 맞는 이날에도 서울 마포구 경총 회관으로 출근했다.

지난주 ‘재택근무’ 논란 등이 불거지며 직무정지 조치를 당했음에도 일단 자리를 지키겠다는 의지를 보인 것이다.

경총은 앞서 지난 12일 “경총의 명예와 신뢰를 떨어뜨리는 송영중 상임부회장의 태도를 더 이상 묵과할 수 없다”며 이례적으로 강한 비판 입장을 내놨다. 직무정지 조치를 취한 사실을 언론에 알림과 동시에 사실상 송 부회장의 자진사퇴를 압박하는 수순이었다.

하지만 송 부회장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부회장 직무정지가 법률적 효력이 있는지 모르겠다”며 “내 거취에 대해선 회장단 회의에 찾아가 소명하겠다”고 강력 반발한 상태다.

그는 특히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투명성이 결여된 서류들이 올라와 많이 돌려보냈다”며 작금의 사태의 책임이 자신이 아닌 경총에 있다고 주장했다.

경총은 이르면 15일 회장단 회의를 열고 송 부회장의 거취를 논의할 계획이다.

경총 고위 관계자는 “정관 때문에 회장단 회의에서 면직이 안 된다면 늦지 않게 임시 총회를 열어야 할 것”이라며 “주 52시간 근로제 시행 등 할 일이 많지만 손경식 회장이 진두지휘하고 있어 문제가 없다”고 밝혔다.

한편, 송 부회장은 경총의 첫 고용노동부 출신 상임부회장으로, 취임할 당시부터 사용자단체인 경총과 ‘결’이 다른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왔던 인사다. 경총 안팎에선 오히려 현 정권과 코드가 맞는 송 부회장을 내칠 경우 정권과의 관계를 걱정해야하는 부담이 생길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재계 관계자는 “(송 부회장)이 자신의 뜻이 받아들여지지 않았다고 해서 오랜 공직경력의 소유자가 재택근무라는 비상식적인 행동을 한 것도 이해할 수 없고, 경총의 대응 역시 매끄럽지 못한 상황”이라며 “결국 경총의 위상만 추락시킬 가능성이 높다”고 전했다. 앞서 지난 4월 선임된 송 부회장은 최저임금 산입범위 조정논의를 국회가 아닌 최저임금위원회로 돌려보내야 한다고 주장했다가 사용자단체인 경총 회원사들의 강한 반발에 부딪혀 묵살된 바 있다.

배두헌 기자/badhoney@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