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5739268 0522018061445739268 03 0304001 5.18.4-RELEASE 52 뉴스핌 0

르노삼성 클리오, 열흘만에 756대 판매...5월 소형차부문 1위

글자크기
[서울=뉴스핌] 전민준 기자= 르노삼성자동차의 해치백 ‘클리오’이 5월 소형차 최대 판매기록을 세웠다.

14일 르노삼성차에 따르면 르노 클리오는 지난 5월 국내 시장에 선보인지 열흘 만에 756대가 팔리면서 국내 소형차 부문에서 월별 최고 판매 기록을 세웠다. 한국자동차산업협회에 따르면 올해 5월까지 월별 소형차 판매량을 보면 현대자동차 액센트가 574대로 1위였다. 르노삼성차 측은 출시 첫 달 만에 이 기록을 깨고 흥행몰이에 성공했다고 설명했다.

르노삼성차 관계자는 “감각적인 디자인과 역동적인 주행이 가능하다는 점, 높은 연비에 대한 호평이 긍정적인 판매로 이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르노 클리오는 전 세계에서 약 1400만대 이상 판매한 모델이다. 각적인 디자인과 최상의 주행성능을 위한 넓고 낮은 차체, 고속 주행 시의 안정성, 연비 향상을 위한 공기역학적 요소를 경쟁력으로 하고 있다.

실제 검증된 5세대 1.5 dCi 엔진과 독일 게트락사의 6단 변속기의 조합을 통해 17.7Km/l의 연비를 기록했다.

르노삼성차는 클리오를 국내 출시하면서, 프랑스 현지에 판매하는 동급(트림)보다 약 1000만 원 가량 낮게 가격 책정을 했다. 그러면서 고급 전조등과 후방등, 보스사의 고급 음향기기, 후방카메라 등 고급 사양을 기본으로 적용했다. 르노삼성차 관계자는 “침체된 소형차 시장에 활기를 불어넣을 것이다”고 전했다.

뉴스핌

클리오.[사진=전민준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minjun84@newspim.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