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5739006 0092018061445739006 02 0213005 5.18.16-RELEASE 9 뉴시스 0

부산 광역처리시설, 폐기물 '분리수거' 등 합동단속 나선다

글자크기
【부산=뉴시스】허상천 기자 = 부산시는 6월을 ‘폐기물 광역처리시설 합동단속의 달’로 정하고 소각·매립·연료화 등 광역처리시설의 폐기물 반입 차량에 대해 ‘폐기물 반입차량 합동단속’을 벌인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합동단속은 적법한 폐기물처리 지도?감독 및 계도활동을 통해 광역처리시설의 안정적 운영을 위해 마련됐다.

시와 부산환경공단, 주민감시원 등 총 90여명의 합동단속반은 ▲종량제봉투 내 재활용품 등 분리수거 ▲전용봉투 사용 ▲사업장 생활폐기물 배출자 표시제 ▲의료폐기물 등의 반입대상 외 폐기물 반입 여부 등을 중점 단속할 계획이다.

평소 가정이나 소규모 음식점 등에서는 재활용품이나 음식물쓰레기를 분리해 종량제 봉투에 넣어 배출하고 1일 300㎏이상 배출하는 대형사업장은 쓰레기봉투에 배출자명과 전화번호를 표시해 배출해야 한다.

폐기물 수집 운반자는 전용봉투의 배출자 표시 여부, 재활용품 및 음식물쓰레기 등 혼합배출 여부를 반드시 확인 후 수거토록 하고 있다.

부산시는 폐기물 반입차량에 대한 지속적인 홍보와 안내를 통해 광역처리시설이 정상적으로 운영될 수 있도록 불법폐기물 반입을 상시 지도?감독할 방침이다.

또 이번 합동단속과는 별도로 광역처리시설 및 자원재활용센터에 대해 의료폐기물 반입을 막고 의료폐기물의 분리배출과 적정 관리 의식을 갖도록 하기 위해 이달 중 부산시와 구·군 합동으로 의료기관(병·의원) 등에 대한 집중 점검에 나사기로 했다.

부산시 관계자는 “이번 합동단속에서 위반사항이 적발될 경우 폐기물 관련법령이나 조례의 규정에 따라 과태료와 시정명령 또는 폐기물 반입정지 등 강력 조치할 예정”이라며 “적법하게 폐기물을 처리 해 줄 것”을 당부했다.

heraid@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