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5738513 0412018061445738513 08 0801001 5.18.4-RELEASE 41 뉴스웨이 44647010

5G 주파수 경매 ‘D-1’…100Mhz 포기 시점이 ‘관건’

글자크기
뉴스웨이

사진=연합뉴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웨이 이어진 기자]

5G 이동통신 경쟁의 시작을 알리는 주파수 경매가 하루 앞으로 다가왔다. 2680Mhz에 달하는 사상 최대 매물이 경매에 나왔지만 관건이 되는 것은 전국망 구축이 가능한 3.5Ghz 주파수 280Mhz 대역폭이다. 이동통신3사 가운데 적어도 1개 사업자는 적은 주파수 대역을 가져가 5G 서비스를 동일선상에서 출발할 수 없다.

경매 혈투 시 최대 수천억에 달하는 자금 부담이 있다. 이동통신사들 가운데 총량제한인 100Mhz폭을 누가, 언제 포기하느냐에 따라 경매 과열 양상이 엇갈릴 전망이다.

14일 업계에 따르면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내년 상용화가 예고된 5G에 활용될 주파수를 할당하는 경매를 15일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에 위치한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에서 시작한다.

매물은 3.5Ghz 주파수 280Mhz 대역폭, 28Ghz 주파수 2400Mhz 대역폭이다. 경매 사상 최대 매물이다. 최저경매가는 3.5Ghz 주파수 2조6544억원, 28Ghz 주파수 6216억원으로 책정됐다. 최저경매가 역시 경매 사상 최대다.

이번 주파수 경매는 클록 방식으로 진행된다. 1단계에서 주파수의 총량을 정하고 2단계에서 주파수 위치를 정하는 방식이다.

1단계의 경우 3.5Ghz 주파수를 예로 들면 이동통신3사가 할당받기를 원하는 블록(10Mhz 대역폭) 개수를 적어내고 3사 총합이 28개블록(280Mhz폭)을 초과했을 경우 가격을 높여 재차 경매를 진행한다. 3사가 적어낸 블록 총합과 매물이 일치할 때까지 이를 반복한다. 50라운드에 걸쳐서 결론이 나지 않을 경우 마지막 밀봉입찰을 진행해 최종 승자를 결정한다.

주파수 경매의 핵심은 3.5Ghz 주파수 1단계 입찰에서 어느 사업자가 먼저 100Mhz 대역폭을 포기하는지 여부다. 한 개 사업자가 가져갈 수 있는 총량제한은 100Mhz폭으로 제한됐다.

주파수는 공공재이자 한번 할당받으면 5~10년 이상 활용된다. 주파수는 이동통신 필수재다. 통신 속도에도 영향을 미친다. 이번 경매에서 할당받는 주파수는 5G에 활용된다. 주파수 할당량에 따라 5G 경쟁 출발선이 달라진다. 주파수의 활용성을 고려하면 과열경쟁 가능성이 제기되지만 과열경쟁으로 번질 경우 최대 수천억에서 조단위의 자금 출혈 우려가 있다.

특히 이동통신3사 가운데 SK텔레콤의 경우 자금력을 무기로 지난 3차례에 걸친 주파수 경매에서 모두 원하는 대역을 확보했다. 경쟁사인 KT와 LG유플러스가 100Mhz 폭을 쉽게 사수하지 못할 것으로 예상되는 이유다. KT와 LG유플러스는 물러설수 없다는 입장이지만 지나친 가격 인상을 경계하는 분위기다.

이에 업계에서는 KT와 LG유플러스가 각각 90Mhz 대역폭을 가져가거나 혹은 두 사업자 중 한 개 사업자가 80Mhz폭을 가져갈 가능성이 점쳐지고 있다. 100Mhz 폭을 언제 포기하느냐에 따라 경매 종료 시점이 결정될 것으로 전망된다.

업계 관계자는 “이동통신사들에 있어 주파수는 필수재인데다 5G 경쟁의 시작점인 만큼 주파수 경매를 예단하긴 어렵다”면서도 “1단계에서 50라운드까지 경매가 과열되진 않을 것이라는 분위기”라고 전했다.

2단계에서는 주파수의 위치를 정한다. 3.5Ghz 주파수를 예로 들면 매물은 3.42Ghz부터 3.7Ghz까지다. 당초 3.4~3.7Ghz 주파수 대역이 매물로 나올 예정이었지만 공공 주파수와의 혼간섭 문제로 20Mhz폭이 줄었다.

2단계에서는 사업자가 3.42Ghz에 붙어있는 대역과 중간 대역, 3.7Ghz 인접 위치 중 하나를 택해 입찰한다. 사업자가 써낸 입찰을 조합, 가장 많은 할당금액을 확보할 수 있는 조합이 낙찰된다.

3.42Ghz 인접 주파수는 공공주파수 혼간섭 문제가 해결될 시 20Mhz 주파수를 붙이기 용이하다. 중간 대역은 확장성이 떨어진다. 3.7Ghz 인접 주파수는 확장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위치별 장단점이 있어 과열 위험은 크지 않다는게 중론이다.

이어진 기자 le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