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5737633 0022018061445737633 04 0401001 5.18.12-RELEASE 2 중앙일보 0

"中, 용변보듯 앉아 식사" 아인슈타인 인종차별 일기

글자크기
"중국인은 근면하지만 더럽고 우둔, 일본인은 지적 욕구 약해"

인도주의자로 알려진 과학자 알베르트 아인슈타인이 일기장에 동양인을 비하하는 글을 남겼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이 1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중앙일보

앨버트 아인슈타인 [중앙포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 프린스턴 대학은 아인슈타인이 1922년 10월부터 1923년 3월까지 중국과 일본, 스리랑카 등지를 여행하며 남긴 일기를 정리해 '아인슈타인의 여행일기'를 출간했다. 아인슈타인은 인종차별을 '백인들의 질병'이라고 비판했던 인도주의자로 알려졌지만, 여행 중 만난 동양인을 폄하하는 기록을 남긴 것으로 나타났다.

그는 중국인을 '근면하지만 더럽고 우둔하다'며 '아이들조차 활기가 없고 둔하다'고 평했다. 또 '중국인들은 의자에 앉아서 식사하지 않고 유럽인들이 숲에서 용변을 보듯이 쭈그리고 앉아 매우 조용하고 얌전하게 밥을 먹는다'라고도 했다. 그뿐만 아니라 '중국인 남자와 여자의 차이를 거의 모르겠다'며 '중국 여성에게 도대체 무슨 치명적인 매력이 있길래 아이를 많이 낳는지 모르겠다'는 등의 내용도 썼다.

중앙일보

1922년 아인슈타인이 중국 여행 후 적은 일기. [사진 히브리대학교·모건박물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인슈타인의 일기에는 중국뿐 아니라 스리랑카와 일본에 대한 내용도 담겼다. 그는 스리랑카를 여행하던 중에는 '거대한 쓰레기 속에서 살아간다'며 '적게 일하고 적게 필요로 하는 것이 단순한 삶의 경제적 사이클'이라고 적었다.

일본인에게는 비교적 우호적인 평을 남겼다. 아인슈타인은 일본인들을 '겸손하고 품위 있으며 매우 매력적'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도 '이 나라의 지적 욕구는 예술적인 욕구에 비해서는 약한 것 같다. 타고난 기질인가'라고 기록했다.

아인슈타인 일기 프로젝트를 진행한 지브로렌크란츠 캘리포니아공대 교수는 "많은 언급이 우리를 불쾌하게 했는데 특히 중국 부분이 그랬다"며 "이는 위대한 인도주의자로서의 그의 이미지와 상반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김지아 기자 kim.jia@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 (http://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