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5737226 0352018061445737226 02 0201001 5.18.4-RELEASE 35 한겨레 0

야생에서 돌아온 지리산 반달곰, 안녕한가요?

글자크기
[한겨레] [애니멀피플]

야생 적응 못해 종복원기술원에 회수된 18마리

생태 학습장에서 정형 행동 등 스트레스 반응 보여

복원 사업 또 다른 결과, 이들 위한 복지는 어디로



한겨레

반달가슴곰이 전남 구례군 국립공원관리공단 종복원기술원 내 반달곰 생태 학습장 내부를 어슬렁거리고 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나는 전남 구례 화엄사 입구에 있는 종복원기술원(이하 기술원)에 자주 들른다. 거기에 가면 ‘생태 학습장’이라는 곳에서 사는 반달곰과 반달곰 복원을 위해 열정적으로 일하는 사람들도 만날 수 있기 때문이다. 나는 반달곰을 사랑한다.

반달곰 ‘KM-53’이 지리산을 떠나 수도산으로 향하던 시기에 나는 그 생태 학습장에서 반달곰 똥 치우기, 풀베기 등의 봉사활동을 하고 있었다. 똥을 치우고 풀을 베며 반달곰 KM-53이 지리산이든, 수도산이든 그 어디에서라도 안전하고 건강하게 살기만을 바랐다. 생태 학습장에는 동에 번쩍, 서에 번쩍하는 반달곰 KM-53과는 다르게 좁은 울타리를 숙명으로 받아들이며 사는 반달곰들이 있다. 그 반달곰들의 눈빛은 몹시도 슬프고 아련했다.

지리산에서 반달곰 복원 사업이 시작된 건 2004년이다. 2004년 10월, 러시아에서 6마리의 반달곰을 도입하여 방사한 후 지금까지 40여 마리가 방사됐다. 다행히 방사한 반달곰들은 자연에 적응하고 있고, 자연에서 짝을 짓고 새끼를 낳으며 개체 수도 늘고 있다.

기술원의 반달곰 통계에 따르면, 도입하여 방사된 개체는 42마리이고 자연출산 개체는 52마리이며 지리산 인근에서 60여 마리가 살고 있다고 한다. 방사와 자연출산 개체를 합치면 94마리인데 지리산에 60여 마리가 산다면 나머지 반달곰들은 어디에 있는 것일까? 일부 개체는 자연사, 올무·농약 사고 등으로 죽었고, 일부 개체는 자연에 적응하지 못하여 바로 내가 자주 들르는 이곳 생태 학습장에서 살고 있다.

그러니 우리가 생태 학습장에서 만나는 반달곰들은 지리산에 살고자 북한, 러시아, 중국, 서울대공원 등에서 출발해 긴 여행 끝에 지리산까지 왔으나 이러저러한 이유로 자연에 살지 못하고 우리에 갇혀 살게 된 불쌍한 신세의 곰들인 것이다. 안타깝지만 어쩔 수 없는 일이기도 하다. 만약 그 반달곰들을 지리산에 그대로 놔둘 경우 사람과 충돌이 일어날 수도 있고, 벌통 이며 사과 등을 건드려 지역주민과의 갈등이 심해질 수 있기 때문이다.

내가 생태 학습장 반달곰들의 눈빛에서 슬픔을 읽은 것은 이러한 사연을 알기 때문일 지도 모른다. 생태 학습장은 8,106㎡ 넓이에, 인공 동면 굴, 목재 놀이 시설물, 계류장, 사육동, 증식동 등으로 구성되어 있다. 생태 학습장의 반달곰들은 죽을 때까지 이곳에서 살아가야 한다. 그들은 대부분의 시간을, 그 자체도 우리일 뿐인 생태 학습장 안에서도 더 비좁은 사육동에서 보내야 한다. 그러다 정해진 순번에 따라 한 마리씩만 제한된 시간 동안 나무와 작은 연못 등이 있는 생태 학습장 마당에 나올 수 있다.

한겨레

반달가슴곰이 생태 학습장에서 물놀이를 하며 시간을 보내고 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겨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제는 복원 사업 초기에 예상했던 수보다 훨씬 많은 수의 반달곰들이 이곳에 갇혀 있다는 것이다. 생태 학습장은 최초에 설계될 때 10마리를 기준으로 만들어진 것이라고 한다. 하지만 지금은 초기 예상보다 2배에 가까운 18마리의 반달곰이 살고 있다. 그러니 이곳에 있는 반달곰들의 삶은 편안할 수가 없다. 생태 학습장 마당에 나가서 나무와 풀, 연못의 물을 만나려면 쇠창살로 만들어진 사육동에서 순번을 기다려야 하니까. 기술원은 생태 학습장을 넓히기 위해 주변 땅 매입을 계획하기도 했다. 그러나 토지소유주들과의 땅값 조정에 실패하였고, 그래서 다른 곳에 이곳과 비슷한 공간을 추가로 조성할 것인지를 놓고 고민하고 있다고 한다.

곰으로서는 모진 운명을 맞은 것이라고 해야 할 생태 학습장의 반달곰들은 반달곰 복원 사업의 또 다른 결과물이다. 지금은 18마리지만 앞으로 또 몇 마리의 반달곰들이 자연 부적응이라는 이유로 이곳으로 더 와야 할지 모른다. 그러면 이곳 반달곰들의 삶의 조건은 더욱 악화할 것이다. 지금도 일부 반달곰은 사육장 안을 빙빙 돌거나, 왔다 갔다 하는 ‘정형 행동’을 보인다. 정형 행동은 의미 없이 틀에 박힌 행동을 반복하는 것으로 넓은 행동반경을 가진 야생동물을 좁은 우리에 가뒀을 때 나타나는 스트레스 증상이다. 전문가들은 정형 행동이 동물 복지 상태를 판단하는 대표적 지표 중의 하나라고 한다.

나는 반달곰 복원 사업에 대해 100% 동감하며, 지리산에 적응하지 못한 반달곰들이 인공적으로 만들어진 생태 학습장에서 살 수밖에 없다는 것도 이해한다. 그렇지만 이 반달곰들이 지금처럼 순번제로만 마당에 나올 수 있는 현실, 마당에 나와서도 정형 행동까지 보이는 현실을 개선하지 않는 채 지리산에서 살아가는 반달곰만 신경 쓴다면 반달곰 복원 사업은 원래의 목표를 상실한 것이라고 생각한다.

생태 학습장의 반달곰들에게도 지리산의 자연보다는 못하지만 그들의 꿈과 삶이 나름 행복해질 수 있는 조건을 만들어 주어야 할 것이다. 덥고 습한 여름이 오기 전에 그와 관련해 좋은 소식이 들려오길 바라는 마음이다.

글 윤주옥 사단법인 반달곰친구들 이사, 사진 반달곰친구들 제공

▶ 한겨레 절친이 되어 주세요! [신문구독]
[사람과 동물을 잇다 : 애니멀피플] [카카오톡]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