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5736506 0042018061445736506 02 0201001 5.18.7-RELEASE 4 YTN 0

[단독] 박경서 대한적십자사 회장, 회식 자리서 성희롱 발언 물의

글자크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경서 대한적십자사 회장이 직원 수십 명이 모인 회식 자리에서 성희롱 발언을 해 물의를 빚고 있습니다.

YTN 취재 결과 박 회장은 지난 8일 서울 충무로의 식당에서 가진 팀장급 직원들과의 회식 자리에서 "여성 3명이 모인 것을 두 글자로 뭐라고 하는지 아느냐"며, 여성의 가슴을 비유하는 성적인 농담을 던진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당시 회식에는 여성 직원 아홉 명을 포함해 서울과 강원도 원주의 팀장급 직원 34명이 참석했습니다.

회식에 참석한 적십자사 관계자는 박 회장의 말이 단순 농담이었지만, 일부 직원들은 불쾌감을 느꼈을 수도 있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다른 관계자도 술잔이 돌기도 전에 박 회장이 성희롱성 농담을 건네 참석자들이 깜짝 놀랐지만,

함께 자리한 간부들 가운데 박 회장의 발언을 말리는 사람은 없었던 것으로 안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에 대해 박 회장은 YTN과의 통화에서 예전에 인권위 상임위원 시절 들었던 이야기를 직원들에게 전한 것일 뿐, 다른 뜻은 없었다고 해명했습니다.

대한 적십자사 측도 박 회장이 해당 발언을 한 것은 맞지만, 딱딱한 분위기를 풀어보려는 의도였다고 설명했습니다.

지난해 8월 대한적십자사 회장으로 취임한 박경서 회장은 우리나라 초대 인권대사와 경찰청 인권위원장을 지낸 국내 대표적인 인권 학자로, 북한을 30차례 가까이 방문하며 북한과의 민간 교류를 이끌어온 인물입니다.

김영수 [yskim24@ytn.co.kr]

▶[LIVE] 2018 지방선거 뉴스특보
▶오늘 나의 운세는?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