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5736081 0042018061445736081 06 0602001 5.18.7-RELEASE 4 YTN 0

[Y리뷰] "부모가 되기 위해"…'살림남2' 미나♥류필립의 간절함

글자크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세를 기다리는 미나의 마음은 간절했다. 류필립은 '좋은 아빠가 될 수 있을까'라는 고민에 눈물을 보였다.

지난 13일 방송된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이하 살림남2)'에서는 아기를 갖기 위해 노력하는 미나 류필립 부부의 모습이 그려졌다.

미나는 108배, 물구나무서기, 석류 바라보기, 칡즙 챙겨 먹기 등 자연임신 5%의 가능성에 희망을 걸었다. "몸에 좋은 음식을 섭취하고 항상 몸을 따뜻하게 하고 있다"며 자연임신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는 미나였다.

미나는 석류 사진을 봤더니 임신이 됐다는 인터넷 후기를 믿고 석류를 바라보기 시작했다. 그러자 류필립은 "점점 정신이 이상해지는 것 같다"며 웃었고, 미나는 "요즘 식욕도 왕성해지고 생리 기간도 지났다"며 임신 테스트기를 시도했다.

미나는 "출산에 대한 생각이 없었는데 사랑하는 사람이 생기고 결혼해서 가정을 꾸리다 보니 아기를 갖고 싶다"고 속마음을 밝혔지만, 결과는 비임신이었다. 미나는 혹시나 하는 마음에 병원 방문을 제안했고, 류필립은 "두 줄이 나오면 가면 되는데 굳이 갈 필요가 있느냐"고 해 미나의 마음을 서운하게 했다.

이에 미나는 남편에게 "아기 낳기 싫어? 요즘 게임도 많이 하고 술도 많이 마시고 아기 나 혼자 낳는 것도 아니고 같이 노력해야 한다. 우리는 맨날 두시 이후에 잠든다. 자기가 생각을 못 하나 본데 나 지금 마흔일곱이다"라며 부담감을 털어놨다.

산부인과로 향한 두 사람에게 의사는 "피 검사 결과, 임신 호르몬 수치가 0.1 이하로 임신이 아닌 것으로 나왔다. 미나님 상태가 자연으로 오래 기다리면 안 되는 시점까지 왔다. 이제는 한 달 한 달이 중요하다. 보다 확실한 방법으로 다음 단계인 시험관 시술을 생각할 시점"이라고 말했다.

미나는 실망한 기색이 역력했지만 "시험관 시술을 하면 가능성이 있다고 하니까 희망을 갖고 다시 열심히 노력해야겠다"며 2세를 향한 희망의 끈을 놓지 않았다.

반면 중국 드라마 출연 무산으로 마음이 무거웠던 류필립은 '인생 선배'인 동서를 만나 자신의 고민을 털어놨다. 그는 "저희 아버지는 원래 저를 갖고 싶어 하지 않았다더라. 그런 사실을 알고 나니까 '좋은 아빠가 될 수 있을까' 고민이 든다"고 말했다.

이어 "아이를 갖고 싶긴 한데 마음의 준비를 떠나서 내가 빨리 잘 돼야 한다. 돈을 벌고 싶다. 미국에 갈 수밖에 없었던 이유도 결국 돈이 부족해서였다. 누구나 하는 말이겠지만 떳떳한 아빠가 되고 싶다"고 고백하며 눈물을 흘려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17살의 나이 차를 극복하고 부부가 되어 가정을 이룬 두 사람. 이들에게 아기 천사가 찾아와주길 시청자들의 응원이 쏟아지고 있다.

YTN Star 김아연 기자 (withaykim@ytnplus.co.kr)
[사진출처 = KBS 2TV '살림남2' 영상 캡처]

▶[LIVE] 2018 지방선거 뉴스특보
▶오늘 나의 운세는?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