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5734147 0512018061445734147 02 0213007 5.18.7-RELEASE 51 뉴스1 0

[6·13지선] 지옥·천당 오간 장휘국…출구조사 지고 개표 이기고

글자크기

피말리는 접전 끝에 광주교육감 3선 성공…37.97%

뉴스1

장휘국 광주시교육감 당선인이 접전 끝에 14일 오전 6·13 지방선거 교육감 당선이 확정되자 지지자들과 환호하고 있다. 장 후보는 방송3사 출구조사에서 이정선 후보에게 뒤지는 것으로 예측됐으나 실제 개표에선 극적으로 1위를 차지, 교육감 3선에 성공했다.(장휘국 캠프 제공)2018.6.14/뉴스1 © News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광주=뉴스1) 박준배 기자 = 장휘국 광주시교육감 후보가 지옥과 천당을 오갔다. 장 후보는 방송사 출구 조사에서 이정선 후보에 뒤졌으나 실제 개표에선 극적으로 앞섰다.

13일 치러진 6·13전국동시지방선거 광주교육감 선거에서 장 후보는 37.97%의 득표율로 35.80%를 얻은 이정선 후보와 26.21%를 기록한 최영태 후보를 따돌리고 3선에 성공했다.

2위와는 불과 2.17%포인트 차. 승리를 확정하기까지는 그야말로 피말리는 시간의 연속이었다. 방송3사 출구조사 결과 장 후보가 뒤지는 것으로 나타났기 때문이다.

장 후보는 이날 오후 6시 지상파 방송 3사(KBS·MBC·SBS)가 발표한 출구조사 결과 35.4%로 이정선후보 38.3%에 2.9%포인트 가량 뒤지는 것으로 예측됐다.

오차범위 내이긴 하지만 장 후보는 선거 직전 대부분 여론조사에서 1위를 달린터라 방송사 출구조사 예측 결과는 큰 충격이었다. 이정선 후보 측은 출구조사 발표 직후 환호하며 승리를 자신했다.

개표가 시작되자 장 후보는 출구조사 결과와 달리 39% 안팎의 득표율을 기록하며 35% 안팎인 이 후보를 앞서갔다.

개표율이 30~40%를 넘어갈 무렵엔 장 후보 득표율이 37%대, 이 후보 36%대로 좁혀졌다. 개표율이 중반에 다다를 땐 이 후보도 37%대로 올라서며 장 후보를 0.4%포인트 차로 맹추격하기도 했다.

손에 땀을 쥐게 하는 레이스는 계속됐다. 쫓고 쫓기는 득표율은 개표가 시작된 13일 오후 7시 무렵부터 다음 날 새벽 5시무렵까지 이어졌다.

숨막히던 추격전은 개표율 70%대를 넘기며 서서히 잦아들었다. 승부는 광산구가 갈랐다. 개표 초반 이 후보는 동구에서 장 후보를 앞서며 맹추격했으나 광산구에서 뒤진 1만여표 차이를 극복하지 못했다.

장 당선인은 당선이 확정되자 "참교육과 교육대개혁의 길을 열어주셔서 감사하다"며 "시민들의 선택이 교육대개혁을 성공시킬 것"이라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nofatejb@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