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5733551 0032018061445733551 04 0401001 5.18.7-RELEASE 3 연합뉴스 22852138

트럼프 "주한미군 감축 안한다" 재확인…"적절한 때 논의" 여지

글자크기

싱가포르 출국 전 폭스뉴스 앵커과의 인터뷰서 "핵폐기 완료돼야 성공"

연합뉴스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 후 기자회견하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AF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강건택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3일(현지시간) 현시점에서 주한미군 감축을 검토하고 있지 않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밤 방영된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주한미군 감축 문제가 북미정상회담에서 논의됐느냐는 질문에 ""미국은 결코 (주한미군 병력을) 감축하지 않는다"며 "사실, 솔직히 그 문제는 논의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지난 12일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을 마치고 출국하기 전 에어포스원 기내에서 폭스뉴스 간판앵커인 브렛 베이어와 만난 트럼프 대통령은 "나는 그(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가 그걸 좋아할 거라고 확신한다"면서도 "그 문제는 결코 협상 테이블에 오르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러나 "나는 가능한 한 빨리 병력을 빼내고 싶다. 많은 돈, 우리에게 많은 비용을 들이고 있기 때문"이라면서 "나는 그들(주한미군)을 집으로 데려오고 싶다"고 언급, 주한미군 철수를 개인적으로 희망한다는 견해를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하지만 그 문제는 지금 논의되고 있지 않다"면서 "적절한 시기에 그렇게 될 것"이라고 여지를 남겼다.

트럼프 대통령은 앞서 12일 싱가포르에서 북미정상회담을 한 뒤 기자회견을 열어 "대선운동 기간에도 말했듯이 대부분의 병사를 집으로 데려오고 싶다"며 "하지만 지금은 그렇지 않다. 언젠가는 그렇게 되길 바라지만 지금은 그렇지 않다"고 말한 바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번 북미정상회담의 성공 기준에 대해선 "나는 그것(북한의 핵 폐기)이 완료될 때에만 성공적이라고 여길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어떤 의미로는 우리는 이미 매우 역사적인 무언가를 이뤘다고 생각한다"며 "하지만 내게 성공이란 그것(북한의 핵 폐기)이 완료될 때를 말한다"고 거듭 밝혔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만남에 대해서는 "우리는 매우 좋은 관계를 이뤘다고 생각한다"며 "우리는 서로를 이해한다"고 평가했다.

북한 정권의 인권 유린과 사형 문제에 관한 지적이 나오자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을 "터프가이"라고 부르면서 "수많은 다른 사람들도 정말로 나쁜 짓을 저질렀다"고 반응했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이 끔찍한 일들을 저지르지 않았느냐는 폭스뉴스 기자의 물음에 ""그 대답은 '그렇다'이다"고 인정했다.

firstcirc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