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5732698 0372018061445732698 06 0602001 5.18.16-RELEASE 37 헤럴드경제 0

'슈츠' 박형식 결국 정체 들통…가짜임에도 응원하고 싶은 이유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헤럴드POP=이미지 기자] ‘슈츠(Suits)’ 박형식의 정체가 들통났다. 가짜지만 그를 응원하고 싶다.

KBS 2TV 수목드라마 ‘슈츠(Suits)’(극본 김정민/연출 김진우/제작 몬스터유니온, 엔터미디어픽처스)가 절정을 향해 달리고 있다. 이에 지난 13일 방송된 ‘슈츠(Suits)’ 15회에서는 14회 동안 촘촘하고 탄탄하게 쌓아온 스토리들이 하나 둘씩 터져 나왔다. 그 중 가장 강력하고 몰입도 있는 스토리는 고연우(박형식 분)의 정체가 발각된 것이다.

변호사가 꿈이었고 능력도 충분하지만 될 수 없었던 남자가 있다. 세상이 그에게 기회라는 것을 단 한 번도 주지 않았기 때문이다. 그런 그에게 대한민국 최고 로펌에서 변호사로 일할 수 있는 기회가 왔다. 남자는 이 기적 같은 기회를 덥석 잡았고, 비록 가짜지만 변호사로 성장해나갔다. 하지만 잘못된 선택은 언젠가 부메랑처럼 돌아오기 마련이다. 그는 어떤 선택을 할까.

고연우는 역대급 위기를 넘어선 순간, 또 다시 더 강력한 위기에 처했다. 김문희(손여은 분)를 통해 고연우의 정체를 파악한 함기택(김영호 분)이, 이를 빌미로 최강석(장동건 분)과 고연우를 쥐고 흔들려 했다. 급기야 그는 ‘강&함’ 전체에 고연우의 정체를 폭로했다. 고연우는 진짜 변호사가 아닌 가짜라는 사실을.

고연우 입장에서는 어쩌면 ‘강&함’에 입성한 순간부터 마음 속에 줄곧 품고 있었을 위기이다. 하지만 막상 현실로 다가왔을 때, 고연우가 느꼈을 처참한 감정은 상상을 초월했다. 하지만 고연우는 그대로 넋 놓고 있을 수만은 없었다. 어떻게든 최강석과 함께 ‘강&함’을 합병위기에서 벗어나게 해야 했다. 고연우 자신을 위해서가 아니라 자신에게 기회를 준 최강석과 ‘강&함’을 위해.

고연우 캐릭터 입장에서 ‘슈츠(Suits)’ 15회는 어떤 회차보다 드라마틱하고 극적인 회차였다. 위기를 넘어선 순간, 언젠가 터지고 말 것이라 생각했던 폭탄이 터져버렸기 때문이다. 그것도 아주 강력하게. 위기, 극복, 짜릿한 승리, 특별해진 브로맨스, 또 다시 찾아온 위기. 그 안에 녹아 있는 슬픔, 분노, 걱정, 아픔에 이르기까지. 60분 동안 고연우가 느꼈을 감정은 이토록 극적이었다.

박형식은 남다른 캐릭터 표현력, 섬세하고 흔들림 없는 연기, 집중력 등을 통해 이 많은 감정들을 탁월하게 담아냈다. 정체가 들통난 순간 흔들리는 눈빛과 표정, 자신 때문에 최강석이 폭발할 것을 직감하고 달려간 순간 절실한 외침. 모두 깊었고 강렬했다.

박형식은 다양한 작품을 통해서 남다른 캐릭터 표현력을 보여줘 왔다. 그가 하면 철부지 막내아들도, 사랑의 열병을 앓는 재벌2세도, 얼굴 없는 슬픈 왕도 모두 진짜처럼 느껴졌다. 이 같은 박형식만의 캐릭터 표현력은 ‘슈츠(Suits)’에서도 어김없이 빛났다. 박형식이 고연우였고, 시청자는 고연우에 몰입했다. 그렇게 몰입했기에, 가짜 정체가 들통난 고연우에게 응원이 쏟아지는 것이다.

한편 ‘슈츠(Suits)’ 최종회는 오늘(14일) 목요일 밤 10시 방송된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