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5731320 0512018061445731320 06 0602001 5.18.4-RELEASE 51 뉴스1 0

[RE:TV] '주간아이돌' 샤이니, 예능감 폭발한 11년차 아이돌의 저력

글자크기
뉴스1

'주간아이돌' 캡처 © News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윤정미 기자 = 샤이니가 예능감을 뽐내는 것은 물론 롤코댄스까지 완벽소화하며 10주년을 맞은 아이돌의 저력을 증명했다.

13일 MBC에브리원 ‘주간아이돌’에선 금주의 아이돌로 샤이니가 출연했다. 데뷔 10주년을 맞은 샤이니를 위해 MC들은 케이크로 축하를 전했다.

샤이니 민호는 10주년을 맞은 소감에 대해 “시간이 너무 빠른 것 같고 데뷔 때 저희가 빛나는 샤이니라고 했는데 아직도 빛나는 샤이니라 기분이 좋고 팬분들께 너무 감사드리고 좋은 활동 보여드리고 싶다”고 밝혔다.

또한 이날 샤이니는 두 번째 타이틀곡인 ‘I Want You’무대를 최초공개했다. 샤이니의 칼군무와 여름에 어울리는 청량한 매력의 멜로디가 눈길을 모았다.

이어 샤이니는 ‘데리러 가’노래에 맞춰 롤코댄스 도전에도 성공했다. 샤이니의 흐트러짐 없는 완벽한 무대에 MC들은 “예술을 보는 것 같다”며 감탄을 금치 못했다.

또한 자필이력서 코너에선 멤버들의 예능감이 폭발했다. 이날 태민은 태어난 곳에 대해 “지구”라는 답을 쓰는 모습으로 예능 야망남의 모습을 보였다. 키에 대해서 태민은 “형이 방송사고를 냈으면 좋겠다. 뭐든지 다 잘한다. 원숭이처럼 나무에서 떨어졌으면 좋겠다”고 밝히며 웃음을 안겼다. 키는 자신의 취미로 명상과 독서 등을 언급했고 멤버들은 “취미가 망상 아니냐” “명상을 하는 것을 본적이 없다”고 폭로하며 웃음을 자아냈다.

민호는 자필 이력서에서 “파이팅이 넘쳐서 주변사람들이 힘들어한다”며 승부욕을 자신의 단점으로 들었다. 지는 것을 어렸을때부터 매우 싫어했다는 것. 이날 민호는 초치기 게임에서도 투지를 발휘, 게임에 성공하며 멤버들까지 놀라게 만들었다.

온유는 89년생으로 올해 30살이 됐다고 밝혔다. 이에 MC들은 “진정한 남자는 서른살 부터”라고 조언했다. 이어 MC들은 달걀 한판을 선물했고 온유는 “달걀을 좋아한다”며 즉석에서 달걀 하나를 머리에 깨서 까먹었다. 이에 멤버들은 “삶지 않은 달걀이면 좋았을 것 같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이날 샤이니 멤버들은 ‘오빠야’애교에 도전해야하는 상황에 직면했다. 키가 애교에 당첨됐고 그는 촬영장에서 도망치는 예상치 못한 행동으로 폭소를 안겼다.

이날 샤이니 멤버들은 노련미 가득한 무대와 함께 예능감을 유감없이 발휘하며 데뷔 11년차 아이돌의 저력을 증명했다.

galaxy98@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