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5731195 0372018061445731195 06 0602001 5.18.4-RELEASE 37 헤럴드경제 0

[어게인TV]'수미네반찬' 김수미, 베테랑 최현석도 긴장시킨 카리스마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헤럴드POP=원해선 기자] 셰프 3인도 긴장시키는 김수미의 카리스마가 그려졌다.

13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수미네 반찬’(연출 문태주)에서는 묵은지 볶음을 배우는 제자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김수미는 물에 3일간 담갔던 묵은지 김치와 무청을 꺼냈고, 그 맛에 감탄했다. 장동민은 “동민아 이것도 맛있어 하더니 선생님만 드시고”라고 섭섭해했고, 김수미는 “어쩜 이렇게 아삭아삭하니”라고 무시해 웃음을 안겼다. 이어 끓는 물에 묵은지를 투하했고, 올리브유를 둘렀다. 김수미의 빠른 진행에 당황한 셰프들은 물을 얼마만큼 넣는지 물었고, 김수미는 “자박자박하게”라고 말해 미카엘을 당황케 했다. 미카엘이 ‘자박자박’을 못 알아 듣자 김수미는 “재료가 잠길 정도로만”이라고 친절한 설명을 덧붙였다.

헤럴드경제

김수미는 “국물이 거의 없어야 한다. 물이 질컹질컹하면 맛이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내가 가서 한 번 볼까? 제일 중요한 건 물양이야”라며 셰프들 중간점검에 나섰고, “국물이 있으면 묵은지 볶음이 아니야 국물 떠내”라고 말했다. 최현석 셰프는 설탕을 넣으면 더 맛있을 것 같다며 스승의 레시피를 어기고 설탕을 넣었다. 이를 미카엘이 시식때 고발했고, 김수미는 3번 어기면 쓰리아웃이라며 경고장을 보냈다.

난무하는 김수미의 시원한 욕설에 최현석은 “저희는 요리 프로인데 음소거가 많이 되겠는데요?”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어 갑오징어를 활용한 순대 레시피가 공개됐다. 장동민은 직접 갑오징어 손질에 도전했고, 김수미는 최현석에 “하나를 알려주면 두 개를 알아”라며 애정을 드러냈다. 최현석은 김수미가 하나만 알려줘도 두 세 개를 알 수 있게 해준다고 말했고, 애제자로 등극했다.

한편 ‘수미네 반찬’은 해외 식문화가 유입됨으로써 잠시 조연으로 물러났던 반찬을 다시 우리의 밥상으로 옮겨오자는 취지로 시작된 전무후무 '반찬' 전문 요리 예능 프로그램이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