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5731004 0032018061445731004 04 0401001 5.18.4-RELEASE 3 연합뉴스 45378144

산케이 "김정은, 북미회담서 '아베 총리와 만나도 좋다'고 말해"

글자크기

일본 정부 관계자 인용 보도…"북일회담 본격 조율"

(도쿄=연합뉴스) 김정선 특파원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12일 싱가포르에서 열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에서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 만나도 좋다"고 말했다는 일본 언론의 보도가 나왔다.

산케이신문은 14일 자 1면에 복수의 일본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이같이 보도했다.

극우 성향의 산케이는 "김 위원장의 의향에 대해서는 지난 12일 미국 정부로부터 복수의 경로로 일본 정부에 전달됐다"고 전했다.

일본 정부는 이에 따라 북일 정상회담의 본격 조율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미정상회담에서 "완전한 비핵화를 실현하면 경제 제재는 풀리지만, 본격적인 경제 지원을 받고 싶다면 일본과 협의할 수밖에 없다"는 취지로 김 위원장에 설명했다고 산케이는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아베 총리와 납치문제를 해결하지 않는 한 지원에는 응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한 것으로 이 신문은 관측했다.

산케이는 "이러한 설명을 들은 김 위원장이 아베 총리와의 회담에 긍정적 자세를 보였다고 한다"고 전했다.

북미정상회담 중 북한 측은 '납치문제는 이미 끝난 것'이라는 기존 입장을 나타내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교도통신도 북한 측이 이러한 언급을 하지 않았다고 보도한 바 있다.

산케이는 일본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북미 간 물밑 절충에서도 북한 측은 북일 협의에 긍정적 자세를 보였다"고 소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미정상회담 후 기자회견에서 납치문제를 자신이 제기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이는 공동성명에는 포함되지 않았다.

아베 총리는 지난 12일 밤 트럼프 대통령과의 통화 후 기자들에게 납치문제와 관련, "트럼프 대통령의 강력한 지원을 얻어가면서 일본이 북한과 직접 마주 보며 해결해야 한다고"고 말했다.

이는 납치문제를 논의하기 위한 북일 정상회담 추진 의사를 재확인한 것으로 해석됐다.

아베 총리는 14일 총리관저에서 납치피해자 가족과 만나 납치문제 해결에 대한 협상 방침을 설명할 것으로 보인다고 신문은 덧붙였다.

그동안 북한은 일본인 납치문제에 대해 이미 해결된 사안이라는 입장을 유지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런 가운데 북미정상회담에서 김 위원장이 이 문제에 대해 어떤 수위로 언급했는지를 파악하기까지는 좀 더 지켜봐야 한다는 관측도 제기된다.

연합뉴스

서명한 공동성명 들고 악수하는 트럼프-김정은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js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