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5730966 0722018061445730966 01 0101001 5.18.12-RELEASE 72 JTBC 0

'뜻밖의 명승부' 펼쳐진 경남…김경수 당선인 "협력의 정치"

글자크기
JT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6·13 지방선거

[앵커]

이번 지방선거에서 '뜻밖의 명승부'가 펼쳐진 지역이 있습니다. 바로 경남입니다. 김경수 당선인의 낙승이 예상됐지만, 의외로 자정 무렵까지 엎치락 뒤치락 표 대결이 이어지면서 관심이 집중됐습니다.

윤영탁 기자입니다.



[기자]

지상파 출구조사에선 김경수 민주당 경남지사 후보가 56.8%를 얻을 것으로 발표됐습니다.

김태호 한국당 후보와의 격차가 16%p 이상 벌어져 빠른 판가름이 예상됐습니다.

그러나 막상 뚜껑을 열고 나니 양상은 180도 달라졌습니다.

김태호 후보가 7~8%p 가량 앞서나간 것입니다.

이 때문에 출구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김경수 후보에게 붙어있던 '유력' 표시가 사라지기도 했습니다.

개표율 20%를 넘어설 때까지도 1위는 김태호 후보였습니다.

진주와 사천 등 김태호 후보가 강세를 보였던 곳의 개표가 먼저 진행됐기 때문으로 분석됩니다.

그러나 오후 11시를 넘기면서 판세는 뒤집어졌습니다.

지리하게 이어지던 표대결은 결국 자정이 가까워서야 가름이 났고, 김태호 후보는 12시 30분쯤 패배를 인정했습니다.

[김태호/자유한국당 경남지사 후보 : 민심의 방향은 우리편은 아니었던 것 같습니다. 다 김태호의 부족함 때문이라는 생각을 하게 됐습니다.]

그러고 난 뒤에야 김경수 후보는 새벽 1시 무렵에야 캠프를 찾아 당선 인사를 했습니다.

김 당선인은 치열하게 맞붙었던 경쟁자들에도 감사와 위로의 말을 건넸습니다.

[김경수/더불어민주당 경남지사 당선인 : 선거 결과를 떠나서 경남의 발전을 위해 함께 노력하고 협력할 수 있는 그런 정치 함께 만들어갔으면 좋겠습니다.]

윤영탁 기자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