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5730854 1102018061445730854 08 0801001 5.18.7-RELEASE 110 조선비즈 0

KT·LG유플러스 불붙인 요금 경쟁...꿈쩍않는 SK텔레콤 속내는?

글자크기
최근 KT와 LG유플러스가 각각 무제한 요금제를 선보이며 요금 경쟁이 본격화했지만 업계 1위인 SK텔레콤은 요지부동이다. 국내 통신시장에서 절반의 가입자를 갖고 있는 만큼 요금제를 개편하면 매출 변동 폭도 경쟁사보다 크다. 그래서 고민이 깊어지는 모양새다.

조선비즈

KT는 5월 30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 KT스퀘어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데이터ON 요금제’를 선보였다. /KT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5월 말 KT는 3개로 나뉘어진 ‘데이터ON 요금제’를 선보였다. 월 8만9000원에 속도와 용량 제한없는 ‘데이터ON 프리미엄’, 월 6만9000원에 100GB(기가바이트·소진 시 5Mbps 속도로 무제한 제공) 제공하는 ‘데이터ON 비디오’, 월 4만9000원에 데이터 3GB(소진 시 1Mbps 속도로 무제한 제공) 제공하는 ‘데이터ON 톡’이 그것이다.

LG유플러스도 2월 월 8만8000원의 ‘속도·용량 걱정 없는 데이터 요금제’를 선보였다. 이름처럼 데이터 속도와 사용량에 제한이 없다.

반면 2월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모바일 전시회 ‘MWC 2018’에서 ‘8대 혁신안’을 언급한 SK텔레콤 측은 조용하다.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은 “이동통신 사업부에 극심한 변화를 요구했다"며 "고객들이 실감하기 어려운 요금제 말고 옷 사이즈처럼 스몰, 라지 같이 단순히 얘기할 것이다”고 말한 바 있다.

로밍요금 개편·멤버십 혜택 개편을 선보였지만 소비자들이 원하는 데이터 요금제에 대한 개편은 없는 상태다. KT가 개편한 6만원대 요금제가 SK텔레콤의 11만원대 요금제보다 낫다는 지적마저 나온다.

KT가 내놓은 ‘데이터ON 비디오’ 요금제는 월 6만9000원에 100GB를 제공하고 소진 시 5Mbps 속도로 무제한 이용이 가능하다. SK텔레콤의 ‘LTE 시그니처 마스터’는 월 11만원에 35GB를 제공하고 소진 시 하루 2GB를 추가 제공하며 이마저 소진하면 3Mbps 속도로 무제한 이용이 가능하다.

이에 ‘뽐뿌’ 같은 모바일 전문 커뮤니티에서 “KT로 갈아타자” “SK텔레콤 고객들 우롱하냐”는 글이 올라올 정도다.

하지만 국내 통신 시장 절반의 가입자를 가진 SK텔레콤(47.79%·4월 기준) 입장에서는 요금 개편에 따른 매출 변동 폭이 크기 때문에 신중할 수밖에 없다. 2019년 3월 5세대(G) 이동통신 상용화를 앞두고 5G 투자비까지 고려해야 한다.

SK텔레콤은 선택약정할인율 증가, 취약계층 요금 감면 영향으로 올해 1분기 매출이 4조1815억원으로 2017년 1분기보다 1.2% 줄고 영업이익은 3255억원으로 20.7% 감소까지 한 상태다.

통신 업계는 SK텔레콤이 통신 시장 1위 사업자이기 때문에 개편 리스크가 크다고 보고 있다. 개편할 경우 가입자가 많은 만큼 눈에 띄는 실적 감소가 예상되기 때문이다.

통신 업계의 한 관계자는 “SK텔레콤도 경쟁사 요금제 개편으로 인해 답답할 것으로 보인다”며 “올해 1분기 매출과 영업이익이 줄고 5G 투자비까지 고려해야 하니 결국 돈이 문제다. 1등인 만큼 개편에 대한 부담감이 매우 강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이같은 분위기에 SK텔레콤도 무제한 데이터 요금제 출시를 서두르고 있다. SK텔레콤의 한 관계자는 “요금제 개편을 당초보다 앞당기기로 했다”며 “정부 인가에 2~3주간의 추가 시간이 필요한 만큼 6월 중 선보일 예정”이라고 말했다.

안별 기자(ahnbyeol@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