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5730554 0092018061445730554 04 0401001 5.18.7-RELEASE 9 뉴시스 0

뉴욕증시, 연준 금리인상 발표에 하락 마감

글자크기
【서울=뉴시스】조인우 기자 = 미국 뉴욕증시가 연방준비제도(연준·Fed)의 기준금리 인상에 하락 마감했다.

13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 따르면 이날 우량주 중심의 다우존스 30 산업지수는 전장보다 119.53포인트(0.47%) 하락한 2만5201.20에 마감했다.

대형주 중심의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11.22포인트(0.40%) 낮은 2775.63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전장보다 8.09포인트(0.11%) 내려간 7695.70으로 거래를 마쳤다.

이날 연준은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를 통해 기준금리를 1.50~1.75%에서 1.75~2.0%로 올리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지난 3월 0.25%포인트 인상한 것에 이어 올해 들어 두 번째 인상이다.

연준은 또 미국 경제의 지속적인 강세에 힘입어 올해 기준금리 인상 횟수를 세 번에서 네 번으로 상향 조정했다. 이에 따라 연말까지 두 차례의 추가 금리 인상이 있을 예정이다.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은 기자회견에서 "경제가 현저한 강세를 보이고 있다"며 "더이상 경제활동 장려 또는 낙담을 위해 통화 정책이 필요하지 않은 정상적인 중립 수준에 접근하고 있다"고 말했다.

블룸버그통신은 "연준이 금리 인상을 의미하는 매파적 성향을 보임에 따라 미국 주가가 하락했다"고 분석했다.

영국의 자산운용기업 애버딘 스탠더드 인베스트먼츠 소속 경제학자 제임스 맥캔은 블룸버그통신에 "FOMC는 올해에 두 번 더 금리 인상이 있을 것이라는 신호를 보냈다"며 "이같은 변화는 미국의 강력한 국내 경제 성장을 배경으로 한다"고 설명했다.

join@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