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5729543 0582018061445729543 03 0310001 5.18.7-RELEASE 58 스포츠월드 0

친환경·자율주행… 미래차 '큰 잔치'

글자크기

기아차, SUV 전기차 ‘니로 EV’ 공개

닛산 등 日 브랜드 ‘막강 기술력’ 과시

아우디, 전기 콘셉트카 ‘일레인’으로

4단계 수준 고도자율주행기술 입증

[벡스코(부산)=이지은 기자] ‘혁신을 넘어, 미래가 보인다.’

오는 17일까지 부산 벡스코에서 열리는 2018 부산국제모터쇼가 상상하던 미래차의 전시장으로 변모하고 있다. 주최 측이 내건 ‘혁신을 넘다, 미래를 보다’라는 행사 슬로건처럼 올해 참가한 국내외 19개 완성차 업체는 각자 비전에 맞춰 미래차를 선보였다. 이 중에서 공통 키워드는 ‘친환경’과 ‘자율주행’으로 수렴됐다.

실제 공식 행사로 가장 먼저 치러진 미디어 갈라 디너에서 대표 연사로 나선 BMW코리아와 현대자동차부터 각론을 꺼내들었다. 마틴 슈토이렌탈러 BMW코리아 연구개발센터 제품개발담당 이사는 “글로벌 트렌드 변화에 미래 모빌리티 전략도 따라가야 한다”고 강조했고 류남규 현대자동차그룹 자율주행선행설계실 이사는 “신기술을 통해 자동차는 단순한 이동 수단을 넘어 그 사이를 연결하는 허브 역할을 담당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스포츠월드

◆ 미래 자동차, 대세는 ‘친환경차’

현대차그룹은 친환경차에 기반을 두고 미래 기술력을 뽐냈다. 현대차는 부스 한편에 ‘수소전기하우스 존’을 마련해 내방객이 직접 체험해볼 수 있게 했고, ‘코나’와 ‘아이오닉’ 등 전기차를 전시장 곳곳에 배치했다. 올해 3월 미국 뉴욕모터쇼에 최초 출품했던 전기차 기반 2도어 모델 ‘에센시아 콘셉트’로 제네시스를 아시아에서는 처음 소개했다. 박한우 기아차 사장은 “전기차 시장의 대표주자가 되겠다”면서 내달 출시 예정인 SUV형 전기차 ‘니로 EV’를 선공개했다.

수입차 업계 역시 친환경차를 중심으로 얼굴을 내비쳤다. 닛산의 100% 전기 스포츠카 ‘블레이드글라이더’를 비롯해 도요타의 수소 연료전지 콘셉트카 ‘FCV 플러스’ 등 기존 글로벌 친환경차 시장에서 선전 중인 일본 브랜드들은 물 만난 물고기처럼 막강한 기술력을 과시했다.

스포츠월드

특히 독일차의 변신은 주목할 만했다. 디젤의 명가로 꼽혀온 메르세데스-벤츠는 이번 모터쇼에서 전기차 브랜드 ‘EQ’를 핵심 미래 전략으로 선정했다. 10세대 E클래스의 최신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EQ Power)인 ‘더 뉴 E300e’를 세계 최초로 발표하며 국내 전기차 시장에서 주도권 강화를 천명했다. 디미트리스 실라키스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사장은 “전기차로 미래 자동차 기술의 비전을 보여주겠다”며 “내년까지 한국에 5종의 플러그인하이브리드카(PHEV)를 출시한다”고 밝혔다.

스포츠월드

◆ 자율주행 기술, 어디까지 왔나

4차산업기술인 자율주행에 대한 진지한 고민도 엿보였다. 미국자동차공학회(SAE)가 분류한 자율주행 기준 0~5단계에 기반해 한국 정부는 2020년까지 3단계 자율주행차를 상용화하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운전대를 잡지 않고도 차가 스스로 움직일 수 있지만, 상황에 따라서 운전자의 개입이 필요한 수준의 주행이다. 이를 가이드라인으로 연구개발에 매진해온 업계는 출품작 대부분에 1~2단계 수준의 자율주행 기술을 반영하며 축적한 성과를 증명했다.

자율주행 기술 부문에서 가장 시선을 끈 쪽은 아우디코리아다. 최초 공개한 전기 콘셉트카 ‘일레인’을 통해 4단계 수준의 고도 자율주행 기술과 아우디 AI(인공지능)를 알렸다. 3단계 자율주행이 가능한 ‘5세대 A8’도 선보였는데, 동일 사양으로는 첫 번째 양산 모델이다.

하지만 일레인은 개념적으로 시속 130㎞까지 기술이 지원돼 고속도로 주행이 가능하도록 설계되긴 했으나, 5세대 A8은 60㎞ 이하로 서행하는 경우에만 운전을 관리할 수 있다는 한계가 있다. 이처럼 자율주행의 장벽은 기술에만 국한되지 않는다. 아직 제반 환경을 마련하지 못했다는 점도 해결과제다. 류남규 현대차 이사는 “아직 기술이 사람의 판단만큼 성숙하지 못한 건 사실”이라며 “게다가 인프라와 사회도 따라와야 한다”고 진단했다. 마틴 BMW코리아 이사는 사고 발생 시 책임 소재를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확실치 않다”면서도 “제조사가 모든 3단계 자율주행 차량 사고를 책임질 수는 없다”는 솔직한 답변으로 제도적 한계를 지적했다.

number3togo@sportsworldi.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 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