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5726904 0012018061345726904 01 0105001 5.18.7-RELEASE 1 경향신문 0

존립 위기 내몰린 바른미래당 정계개편 ‘회오리’ 몰아치나

글자크기

유승민·안철수 연대 와해 관측

보수통합·범진보 재편 신호탄

평화당, 민주당과 연정 등 거론



경향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은 6·13 지방선거 개표 결과에 침통함을 감추지 못했다. 두 당이 선거운동 기간 당력을 집중했던 서울과 호남에서 각각 만족할 만한 성적을 거두지 못하면서 당의 존망도 위태해졌다는 관측이 나온다. 두 당 모두 지방선거 이후 정계개편의 회오리에 휘말릴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바른미래당은 선거운동 기간 당력을 집중한 서울시장 선거에서 안철수 후보가 3위에 머무르자 침묵에 빠졌다. 오후 6시쯤 지상파 방송 3사의 출구조사 결과가 발표되자 당 지도부가 모인 서울 여의도 당사에는 적막만이 흘렀다. 발표 직후 지도부는 “드릴 말씀이 없다”(유승민 공동대표), “참담한 심정”(박주선 공동대표)이라는 말을 남기고 자리를 떴다. 유 대표는 이르면 14일 대표직 사퇴 등 거취에 대한 입장을 밝힐 것으로 전해졌다.

유 공동대표와 안 후보의 헐거운 연대가 이번 선거를 계기로 와해되리라는 관측도 나온다. 바른미래당의 분화는 자유한국당의 보수통합 및 범진보진영 재편의 신호탄이 될 수 있다.

민주평화당 지도부도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굳은 표정으로 출구조사 결과를 지켜봤다. 선거운동 기간 동안 단 하루도 빠짐없이 방문했던 호남권에서 더불어민주당 광역단체장 후보들이 앞서나가자 여기저기서 탄식이 터져나왔다. 당은 전남 일부 기초단체장 선거에서 당선인을 배출한 것에 의미를 부여했지만 정계개편에서 자유롭진 않을 것으로 보인다.

당 안팎에선 바른미래당 호남 출신 의원들을 흡수하는 방안, 민주당과 연정 내지 통합하는 방안 등이 거론되고 있다.

<이효상 기자 hslee@kyunghyang.com>

▶ 경향신문 SNS [트위터] [페이스북]
[인기 무료만화 보기]
[카카오 친구맺기]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