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5726857 0242018061345726857 01 0101001 5.18.12-RELEASE 24 이데일리 0

[선택 6.13]'보수의 아성' TK는 공고했다..한국당 승리

글자크기

대구시장·경북지사에 권영진·이철우 '당선'

임대윤, 접전 펼쳤지만 보수의 벽 넘지 못해

오중기, 두발로 뛰며 분전했지만 고배 마셔

이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유현욱 기자] ‘혹시나’ 했지만 ‘역시나’ 였다. 보수의 아성 대구·경북(TK)는 공고했다.

6.13 지방선거에서 임대윤 더불어민주당 대구시장 후보는 무서운 기세로 자유한국당 소속 권영진 대구시장 당선자를 따라붙었지만 결국 높은 벽을 넘지 못했다. 그러나 지난 2014년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당시 대구시장 후보)에 이어 임 후보도 선전하며 ‘보수의 아성’이 허물어질 날이 머지않았음을 기대하게 했다.

권 당선자는 13일 방송 3사 출구조사에서 52.2%로 임 후보(41.4%)를 제치고 일찌감치 당선을 예상케 했다. 오후 11시 30분 기준 권 당선자와 임 후보는 각각 52.1%와 41.8%의 득표율을 기록했다. 김형기 바른미래당 후보는 6.1%였다. 재선이 확실시되자 권 당선자는 “전국적으로 여당의 바람이 쓰나미처럼 밀려왔지만 대구를 지켜준 것은 저에게 대구의 변화와 혁신을 마무리하고 대한민국을 위해 더 큰일을 해 달라는 명령으로 받아들인다”며 “여당의 독주를 견제하고 자유한국당을 혁신해서 보수의 새길을 열어가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애초 권 당선자는 현역 프리미엄을 바탕으로 20%가 넘는 차이로 가볍게 승리할 것으로 점쳐졌다. 하지만 권 당선자가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고발되고 공식 선거운동 첫날 불의의 사고를 당하는 연이은 악재가 터졌다. 반면 임 후보는 대구가 고향인 추미애 민주당 대표의 전폭적인 지원과 문재인 대통령이 운전대를 잡은 남북·북미 정상회담 등 호재에 힘입어 지지도를 끌어올렸다.

급기야 지난 6일 발표된 방송 3사의 마지막 여론조사에서 권 당선자(28.3%)와 임 후보(26.4%) 간 격차는 1.9%포인트로 좁혀졌다. 임 후보 측은 지난 7일을 기점으로 임 후보가 권 당선자를 앞지르는 골든 크로스에 접어들었다고 기세를 올렸고 권 당선자 측은 후보 경쟁력·공약 완성도 우위로 낙승을 거둘 수 있다고 자신했다.

권 당선자는 선거운동 마지막 날인 12일만 대구 시내 8개 구·군을 모두 찾는 강행군을 펼치며 13일간의 대장정을 마무리했다. 권 당선자가 “정치 논리에 휩싸여 인물은 보지 않고 묻지 마 투표를 하게 되면 지역의 미래를 잃게 된다”며 지역의 일꾼은 자신임을 끝까지 강조한 점이 유효했다는 평이다.

경북지사 선거에서는 오중기 민주당 후보가 분전했지만 한국당 소속 이철우 경북지사 당선자를 꺾는 데는 실패했다.

오 후보는 선거운동 마지막 이틀 동안 17개 시도 중 가장 면적이 넓은 경북을 유세차에 타지 않고 도보로 돌며 도민들을 직접 만나는 승부수를 택했다. 본선 같은 당내 경선을 뚫은 이 당선자는 민주당 싹쓸이를 경북에서 막아 달라는 읍소 전략으로 맞섰다.

이 당선자는 개표가 본격적으로 진행된 이후 줄곧 1위를 내달린 끝에 비교적 손쉽게 승리를 확정 지었다. 이 당선자는 “경북은 대한민국 발전을 주도해 온 맏이이자 종갓집”이라며 “서울과 어깨를 나란히 했던 옛날의 위상을 되찾아 대한민국의 중심에 우뚝 세워놓겠다”고 당선사를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