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5724110 1112018061345724110 08 0801001 5.18.4-RELEASE 111 서울경제 0

"월드컵 특수 누리자"...축구게임 출시 줄이어

글자크기

'피파온라인4', '월드사커킹' 등 새로 선봬

기존 게임도 업데이트로 순위 역주행 나서

이례적인 조용한 월드컵에도 특수 누릴까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러시아 월드컵 개막에 맞춰 게임업체들이 잇따라 축구 게임을 내놓고 ‘월드컵 특수’를 노린다.

13일 게임업계에 따르면 월드컵을 앞두고 신작 축구 게임이 잇따라 선보이고 있다. 대표적인 게임은 출시 때마다 큰 인기를 얻은 온라인게임 ‘피파 온라인4’다. EA 아시아 스튜디오인 스피어헤드가 개발하고 넥슨이 서비스를 맡은 이 게임은 지난 달 24일 출시와 함께 PC방 인기순위 4위를 차지하며 성공적으로 시장에 안착했다. 넥슨은 ‘피파 온라인4’ 출시 1주 일만인 지난달 31일에는 한국을 포함한 32개국 월드컵 본선 진출국 중 하나를 선택해 컴퓨터나 다른 이용자와 실제 월드컵처럼 대전을 즐길 수 있는 ‘월드컵 모드’를 추가하며 본격적인 월드컵 마케팅에 나섰다.

블루홀은 자회사 블루홀 피닉스를 통해 지난달 24일 모바일게임 ‘월드사커킹’을 선보였다. 이 게임은 모든 조작이 원터치로 가능해 누구나 가볍게 즐길 수 있는 캐주얼 게임이다. 복잡한 축구 규칙도 단순화해 초보자도 부담 없이 플레이 할 수 있고 실시간 매칭을 통해 전 세계 사용자들과도 경쟁할 수 있다.

캡스톤게임즈는 지난 12일 몹캐스트와 공동개발한 모바일게임 ‘챔피언스 매니저’를 정식 출시했다. 이 게임은 다양한 선수들을 직접 영입하고 육성해가며 자신만의 드림팀을 꾸미는 게임으로 유럽 5개 주요 리그 현역 선수는 물론 전세계 63개국 6만 명 이상 선수 데이터를 확보해 이용자들에게 현실의 감독이 된 듯한 경험을 제공한다.

출시한 지 오래된 축구게임들도 월드컵 에 맞춰 대규모 업데이트로 게임 순위 ‘역주행’에 나섰다. 컴투스는 지난 1일 모바일게임 ‘사커스피리츠’ 서비스 4주년을 맞아 업데이트를 단행하며 월드컵을 앞두고 추가 이용자 확보에 나섰다. /양사록기자 sarok@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