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5722485 0562018061345722485 08 0801001 5.18.7-RELEASE 56 세계일보 0

AI로 호출자 음주정도 알아낸다

글자크기

우버, 기술 개발·특허 신청 / 운전자와 승객 보호 가능

세계 최대 차량 호출서비스 업체인 우버가 만취한 호출자를 가려내 운전자나 다른 승객을 보호할 수 있는 인공지능(AI) 기술을 개발했다.

12일(현지시간) CNN머니 등에 따르면 우버는 최근 미국 특허·상표권 사무소에 인공지능으로 호출자의 주취 상태를 가늠할 수 있는 애플리케이션 기술을 제출했다. 이 기술을 통해 우버는 운전자가 심하게 취한 승객의 호출을 거부할 수 있고, 공유 차량 탑승 서비스를 이용하는 승객들을 보호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우버에 따르면 이 기술은 호출자의 스마트폰에서 보내오는 여러 종류의 신호를 조합해 주취 상태를 파악하는 원리로 작동한다. 우선 호출 과정에서 문자입력 오류가 보이거나 평소보다 호출 시간이 과도하게 오래 걸릴 경우 주취 의심 대상으로 분류한다. 또 과거 호출 기록과 달리 심야시간대 호출이거나 직장에서 멀리 떨어진 지역에서 호출하는 경우도 참고 사항이 된다. 아울러 호출자가 스마트폰 화면을 바라보는 각도까지 참고해 주취 여부를 판단하게 된다고 우버는 밝혔다.

우버는 “여러 종류의 알고리즘이 복합적으로 작용하는 애플리케이션 기술”이라며 “호출자의 보행 속도, 스마트폰의 특정 버튼을 누르는 속도 등도 모두 계산에 포함된다”고 설명했다.

일각에서는 이 기술이 호출자의 사생활을 과도하게 침해할 수 있다는 비판의 목소리도 제기된다.

이희경 기자 hjhk38@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 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