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5718181 0142018061345718181 08 0801001 5.18.4-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해외서도 인정한 '5G 기술력'… SKT·KT 향해 '엄지척'

글자크기
TechXLR8 2018… SKT '최우수 네트워크 사업자'등 2관왕
5G 월드 어워드 2018… KT '최우수 5G 코어망 기술상' 등 3관왕


파이낸셜뉴스

12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에서 열린 'TechXLR8 2018'에서 SK텔레콤 조성호 엑서스 네트워크(Access Network) 랩장(왼쪽)과 이동기 박사(오른쪽)가 사회자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SK텔레콤과 KT가 해외에서 5G기술력을 인정받았다.

SK텔레콤은 12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에서 열린 세계적 권위의 글로벌 정보통신기술(ICT) 관련 시상식 'TechXLR8(Technology Accelerator 8) 2018'에서 네트워크 관리 기술 '탱고'와 'T-MANO'로 '최우수 네트워크 사업자'에 선정됐다고 13일 밝혔다.

SK텔레콤이 자체 개발한 인공지능(AI) 네트워크 관리 시스템 탱고는 빅데이터 분석과 머신 러닝 기반으로 네트워크 문제점을 찾아 스스로 해결하고 최적화 한다. SK텔레콤은 2016년 12월 유선망에 탱고를 적용하고, 지난해 10월 무선망으로 적용 범위를 확대했다. 지난해 9월에는 탱고의 우수성을 인정 받아 세계 3위 통신사인 인도 바르티와 AI네트워크 기술 · 역량 이전 등이 담긴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하기도 했다.

가상화 장비·소프트웨어를 통합 관리하는 플랫폼 T-MANO는 지난해 7월 롱텀에볼루션(LTE) 상용망에 적용했다. T-MANO를 활용하면 서비스 품질, 트래픽 용량 등을 통합 관리해 전국의 통신장비를 효율적으로 관리하는 한편 서비스 장애에도 유연하게 대처할 수 있다. SK텔레콤은 탱고와 T-MANO를 5G 네트워크에도 적용할 예정이다. 5G 시대에 핵심적인 네트워크 관리 시스템을 선제적으로 개발해 상용화한 점이 수상 배경이라고 SK텔레콤은 설명했다.

또, SK텔레콤은 기존 하이브리드 IoT 망을 업그레이드 한 멀티 IoT망으로 '최우수 IoT 솔루션' 부문에서도 수상했다.

파이낸셜뉴스

12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에서 열린 '5G 월드 어워드 2018' 시상식 현장에서 KT 정준호 팀장(왼쪽)과 사회자 루시포터(가운데), KT 송민관 과장이 수상 기념 포즈를 취하고 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KT도 12일(현지 시간) 영국 런던에서 진행된 '5G 월드 어워드 2018'에서 전 세계 유수한 통신 제조 사업자들 중 '최우수 5G 코어망 기술상', '최우수 IoT 사업자상', '올해의 블록체인 혁신상' 등 총 3개 부문에서 수상했다.

이번 '최우수 5G 코어망 기술상' 수상은 롱텀에볼루션(LTE)에서 5G로 진화하는 과정과 동시에 다양한 서비스를 안정적으로 제공하기 위해 노력해온 KT의 성과가 높이 평가 받은 결과다. KT는 세계 최초 5G 코어망 구현을 통해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성공적인 5G 시범 서비스를 선보인 바 있다.

KT가 구축한 5G 코어망은 기존 LTE 코어 구조를 재설계해 트래픽 처리 장비를 기지국과 근접한 엣지(Edge) 통신센터에 분리 구축해 가상현실, 자율주행 등 다양한 5G 실감형 서비스의 필수요소인 초저지연과 초고속 트래픽 성능 제공을 가능하게 했다.

KT는 '최우수 IoT 사업자상'과 '올해의 블록체인 혁신상'도 수상했다. '최우수 IoT 사업자상'은 KT가 이미 상용화 완료한 '기가 IoT 전광판'을 출품해 수상하게 됐다. KT의 IoT 기술과 LED 사이니지 기술을 결합한 서비스로 신규 시장을 개척한 성과다.

ronia@fnnews.com 이설영 서영준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