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5716738 0022018061345716738 02 0201001 5.18.7-RELEASE 2 중앙일보 0

“이 후보에 베팅하세요”…지방선거까지 상품화한 불법도박

글자크기
중앙일보

지방선거 관련 도박에서 어느 후보에게 돈을 거는 것이 좋은지 묻는 글.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일부 사설 불법 도박사이트가 13일 치러진 지방선거 결과를 대상으로 ‘선거 도박’을 하고 있어 경찰이 내사에 착수하기로 했다. 후보마다 배당률을 정해놓고 사람들을 유혹하는 온라인 선거 도박이 큰 선거 때마다 등장했다.

13일 인터넷 커뮤니티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는 ‘지방선거 (관련 도박이) 올라왔는데 어디가 (배팅하기에) 좋은지 추천 좀 해달라’ 등의 글이 게시됐다. 선거 도박 사이트들은 주로 시장 등 광역단체장 후보들의 배당률을 정해 놓고 이에 따라 배당금을 지급한다고 홍보한다. 그동안 발표된 여론 조사 결과 등으로 당선이 유력한 후보에겐 낮은 배당률을, 당선 가능성이 낮은 후보에겐 높은 배당률을 정해 놓는 식이다.

업계에선 작은 신생 업체나 고객들에게 돈을 받은 뒤 잠적하는 소위 ‘먹튀’ 사이트들이 이런 선거 도박을 한다고 보고 있다. 한 스포츠토토 업체 관계자는 “우리같이 큰 업체들은 선거 등 위험한 것을 대상으로 영업하지는 않는다. 조그만 업체들이 잠깐 이목을 끌려고 하는 일종의 미끼 상품으로 봐야 한다”고 말했다.

중앙일보

지난해 대선 당시 등장한 한 도박 사이트의 선거 도박판.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이런 온라인 선거 도박은 대선이나 총선 등 굵직한 선거마다 등장했다. 지난해 대통령 선거는 물론, 2016년 총선과 2014년 지방선거 때도 후보들에게 배당률을 정한 도박을 홍보하는 업체들이 있었다.

중앙일보

2014년 지방선거 당시 등장한 한 도박 사이트의 선거 도박판.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선거 이용한 도박에 엄정 대응…월드컵 불법도박도 감시 강화
경찰청 사이버안전국은 “지방선거를 대상으로 한 불법 도박사이트들에 대해 충북경찰청 사이버수사대에 모니터링과 내사 착수를 지시했다”고 13일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도박사이트 운영자뿐 아니라 도박 행위자도 처벌받을 수 있으므로 각별한 주의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부는 14일 개막하는 월드컵 기간에도 월드컵 승패를 대상으로 한 불법 도박이 활개 칠 가능성 높다고 보고 감시를 강화하기로 했다. 사행산업통합감독위원회는 14일부터 다음 달 16일까지의 월드컵 기간 불법 도박 사이트들을 집중적으로 모니터링하고, 정보를 제공하는 신고자에게 지급하는 포상금을 높이는 방향도 검토하기로 했다.

송우영·성지원 기자 song.wooyeong@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 (http://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