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5707491 1102018061345707491 08 0803001 5.18.15-RELEASE 110 조선비즈 45541764

"한국 통신비 인하 정책, 이통사 신용도 악화될 것"

글자크기
국제신용평가사 무디스가 12일 한국 정부의 통신 요금 인하 정책이 통신업체들의 실적과 신용도를 끌어내릴 것이라고 경고했다. 무디스는 이날 자사 홈페이지에 이 같은 내용의 보고서를 공개하고 "한국 정부의 통신요금 인하 정책으로 SK텔레콤과 KT의 이동통신 부문 매출은 올해 3~4%, 내년 2% 수준 감소할 것"이라고 밝혔다. 보고서는 이어 "통신업체 간 요금경쟁이 확대되고 있는 데다 정부가 추진하는 보편요금제까지 도입된다면 추가로 매출 축소가 있을 것"이라며 "이에 상응하는 마케팅 비용 축소가 없다면 한국 통신업체의 수익성과 신용지표가 악화할 수 있다"고 진단했다.

정부는 지난해 선택약정 할인율 25% 상향과 저소득층 요금 감면을 실시한 데 이어 올해 하반기 보편요금제 법안을 국회에 제출해 통과시킨다는 방침이다.

무디스는 보편요금제가 도입되면 통신업체 매출이 5~10% 감소할 것으로 추산했다. 무디스는 수익성 악화를 겪는 통신업체들이 마케팅 비용을 줄이더라도 영업이익 감소를 겪을 것이라 예상했다. 무디스는 "통신업체들이 (보편요금제에 대응해) 마케팅 비용을 10~15% 줄여도 SK텔레콤의 경우 지난해에 비해 영업이익이 29~52% 줄고, KT는 23~41% 감소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기문 기자(rickymoon@chosun.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