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5706872 0132018061345706872 06 0602001 5.18.7-RELEASE 13 TV리포트 1488886

‘아내의 맛’ 함소원 母 “딸 부부 결혼반대, 망측스러워... 지금은 인정”[종합]

글자크기
TV리포트

[TV리포트 = 이혜미 기자] 함소원의 어머니가 사위 진화의 첫 인상을 밝혔다. 막내아들처럼 느껴졌던 진화, 어느덧 딸을 맡겨도 좋은 든든한 사위가 되어 있었다.

12일 방송된 TV조선 ‘아내의 맛’에선 함소원 진화 부부의 신혼일기가 공개됐다.

이날 진화는 처갓집을 찾아 장모의 손길을 듬뿍 담긴 삼계탕을 맛봤다. 이 자리에서 함소원의 어머니는 “진화가 결혼허락을 받으러 왔을 때 어땠나?”라는 질문에 “처음 들었을 땐 망측스럽다고 생각했다”라고 솔직하게 답했다.

그러면서도 그녀는 “그런데 정작 만나 보니까 막내아들이 생긴 기분이었다. 아기를 데리고 왔더라. 잘하고 살길 바란다. 일단 들어오면 내 식구니까”며 사위사랑을 밝혔다.

이날 방송에선 결혼 비하인드 스토리도 공개됐다. 함소원은 교제 중 ‘고백의 시간’을 가졌다며 “쭉 만나다 보니 안 되겠더라. 너무 진지해진 거다. 내가 18살 연상이라는 것과 직업, 미래 대한 고민을 고백했다. 그런데 진화가 이틀 간 잠적했다”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진화는 함소원을 5살 연상으로 생각했다고.

함소원은 “이틀 뒤에 연락이 왔는데 진화가 ‘정신 차려라. 이제 결혼해야 할 나이다. 시간 없으니까 빨리 나와 결혼하자’며 청혼을 하더라”고 비화를 전했다. 이들은 18살의 나이차와 양가 반대를 뚫고 결혼에 골인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선 함소원 진화 외에도 정준호 이하정 부부의 이야기가 공개됐다. 이들 부부는 영화제작을 이유로 베트남을 찾은 상황. 신혼의 마음으로 돌아가 저녁식사를 준비한 이하정이나 정준호가 투자자들을 대거 초대하면서 상황은 예상 밖의 흐름을 탔다.

이에 이하정은 “2인분만 준비했다. 남편과의 둘만의 오붓한 시간을 꿈꿀 때 저런 거다. 다시 봐도 눈물 날 것 같다”라고 토로했다.

그런데 여기엔 반전이 있었다. 정준호가 미리 식사약속을 고지했고, 이하정이 날짜를 착각했던 것이다.

2인분 식사에 멘붕에 빠지기는 정준호도 마찬가지. 정준호는 “아내가 음식 잘한다고 자랑했는데”라고 한탄했다. 그러면서도 정준호는 냉장고 속 재료로 능숙하게 돼지고기 요리를 만들어내는 것으로 상황을 수습했다.

그는 “난 어떤 상황도 이해한다. 비슷한 직업 분야에 일하는 사람끼리 이해를 못하면 누가 우리를 이해할 건가. 그렇게 살 부대끼며 사는 거다. 스트레스 받지 말라”며 자상한 위로도 더했다. 정준호가 듬직한 ‘남편의 맛’을 제대로 뽐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사진 = TV조선